[유니버시아드 당구] 장윤혜∙정은수, 한국 여자 복식 은메달
상태바
[유니버시아드 당구] 장윤혜∙정은수, 한국 여자 복식 은메달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7.08.2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부 복식전 한국(정은수)-대만(웨이츠치엔)의 결승전 뱅킹 <사진 = 현지원 코치/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2017 타이베이 하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한 한국 여자 대표팀이 여자부 복식전 결승에서 대만에 패해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29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에 시작된 결승전에서 장윤혜(25∙강원대)와 정은수(20∙배화여대)가 분전한 한국 여자 대표팀은 대회 전관왕을 노리고 있는 우승 후보 대만(웨이츠치엔∙궈즈팅)의 벽을 넘지 못하고 3-9로 패했다.  

한국은 첫 세트를 선취하며 좋은 분위기로 출발했다. 그러나 대만이 2세트부터 연속 4승을 거두며 1-4로 달아났다. 

한국이 6세트에서 한 점 만회하며 반격에 나서는 듯했지만, 웨이츠치엔과 궈즈팅이 완벽한 호흡으로 반격을 막아 더 이상 기회를 잡지 못했다. (2-4)

대만은 5세트부터 다시 연속 득점을 올리며 2-7로 달아났고, 한국은 한 점 더 만회하는 데 그쳐 끝내 3-9로 경기가 마무리되었다.

이로써 한국은 당구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하계 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 1개로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대회를 마감했다.
 

이번 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장윤혜(왼쪽), 정은수 <사진 = 현지원 코치/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경험 많지 않은 유망주들이 따낸 값진 은메달
현지원 코치, "우리 선수들 주눅 들지 않고 경기 잘해"

복식전은 선수가 번갈아 가면서 타석에 들어서는 스카치 방식으로 치러지기 때문에 선수 간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유니버시아드 국가대표로 선발된 장윤혜와 정은수의 호흡이 얼마나 잘 맞느냐가 관건.

그러나 한국은 복식전을 대비한 스카치 연습을 많이 하지 못하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대표팀 현지원 코치는 경기 후 <빌리어즈>와 인터뷰에서 "대만은 이 대회를 위해 3년 전부터 선수들을 국제 대회에 내보내는 등 준비를 많이 했고, 워낙 실력있는 선수들을 출전시켰다. 3년 내내 선발전을 하며 선수를 거르고 거른 대만이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현 코치는 "대회 5일 전부터 본격적으로 연습해서 은메달을 따낸 것은 대단한 일이다. 이런 큰 대회 경험도 많지 않은 우리 선수들이 대만 선수들에게 주눅 들지 않고 당차게 경기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포켓볼 선수들에게도 기회와 희망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대기하는 한국 대표팀 현지원 코치(왼쪽 아래)와 선수들 <사진 = 현지원 코치/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대표팀 장윤혜는 "중간에 8볼 실수한 것이 가장 아쉽다. 비록 결승에서 패했지만, 값진 은메달을 따서 기분이 좋다. 이번 대회를 통해서 많은 것을 배워간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정은수도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해본 경험이 없어서 좀 흥분해서 실수가 여러 번 나왔다. 금메달이 아니어서 아쉽지만, 이번 경험이 또 앞으로 선수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이번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은 여자부 복식전에서 은메달 1개를 획득하는 성적을 올려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