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볼 당구] '2018 차이나 오픈' 김가영 공동 3위 올라... 이우진 본선 진출 활약
상태바
[포켓볼 당구] '2018 차이나 오픈' 김가영 공동 3위 올라... 이우진 본선 진출 활약
  • 안소영 기자
  • 승인 2018.09.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8 차이나 오픈'에서 한국의 김가영(인천)이 공동 3위에 올랐다. 유망주 이우진(경기)은 스테이지1과 스테이지2를 통과하고 본선에 오르는 등 크게 활약했다. 사진=WPA 세계포켓당구협회

[빌리어즈=안소영 기자] '포켓볼 여제' 김가영(인천·세계랭킹 11위)이 '2018 차이나 오픈 세계포켓9볼당구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김가영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중국 상하이 푸동탕젠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본선 토너먼트 16강전에서 중국의 양판(세계 21위)을 9-6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중국의 미녀 포켓볼 선수 판샤오팅(세계 8위)과 대결해 9-4로 승리한 김가영은 준결승전에서 이번 대회 우승자인 푸샤오팡(중국·세계 46위)과 접전 끝에 7-9로 아깝게 패해 공동 3위에 머물렀다.

지난 8일 오후에 열린 준결승전에서 김가영은 2-7로 지고 있던 10세트부터 4연승을 거두며 6-7까지 쫓아갔지만, 이후 한 세트씩 승리를 주고 받으면서 7-9로 푸샤오팡에게 패했다.

김가영은 이번 대회 스테이지2 F조 첫 경기에서 한국의 이우진(경기·국내랭킹 31위)에게 7-2로 승리하고, 다음 경기에서 필리핀의 강자 루빌렌 아미트(세계 6위)를 7-3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본선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스테이지2에서 김가영에게 패해 패자조로 밀려났던 이우진은 패자조에서 대만의 궈쓰팅(세계 30위)과 아미트 등 강자들을 연달아 꺾고 본선에 오르며 활약했다.

이우진은 패자조 1회전에서 미국의 메리 코프먼을 7-5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고, 이어서 궈쓰팅과 풀 세트 접전 끝에 7-6으로 승리했다.

본선 티켓을 놓고 겨룬 마지막 경기에서 이우진은 아미트를 7-5로 제압하며 본선 무대를 밟았다.

본선에서는 16강전에서 판샤오팅에게 2-9로 패해 아쉽게 탈락했다.

이우진은 스테이지1부터 출전한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스테이지2에 진출했고, 김가영과 함께 본선에 오르며 크게 활약했다.

스테이지1에서 이우진은 대만의 첸호윤(세계 14위)을 7-2로 꺾기도 했다.

남자부 스테이지2에 출전한 정영화(서울시청·국내 1위)는 E조 첫 경기에서 19살에 세계랭킹 3위에 오른 세계 최강자 에클렌트 카치(알바니아)와 대결해 3-9로 패했고, 패자조 1회전에서 싱가폴의 22살 유망주 알로이시우스 야프(세계 68위)에게 4-9로 졌다.

여자부 스테이지2부터 출전한 국내랭킹 2위 임윤미(서울시청·세계 29위)는 1회전에서 중국의 첸뤄린에게 5-7로 패하고, 패자조에서 이번 대회 우승자 푸샤오팡에게 4-7로 패해 탈락했다.
 

이번 대회 남자부 결승은 영국의 제이슨 쇼(왼쪽)와 대만의 커핑이가 대결해 커핑이가 접전 끝에 11-9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WPA 세계포켓당구협회

이번 대회는 세계포켓당구협회(WPA) 공인 대회로 상하이탕젠푸동투자개발유한공사의 후원으로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었다.

2009년 처음 시작된 '차이나 오픈'은 매년 개최되어 올해 10번째 대회를 개최해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가영이 우승(2105년)과 준우승(2014년) 등 두 차례, 임윤미가 공동 3위(2011년)에 한 차례 입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스테이지1 여자부에 박은지(동양기계·국내 3위)와 이우진, 진혜주(대구·4위), 서서아(6위), 권보미(7위) 등 10명이 출전해 이우진만 스테이지2에 올라갔다.

남자부에는 유승우(대전·국내 2위)와 고태영(세종·3위), 이준호(강원·5위), 권호준(안산체육회·7위), 황용(충남·9위) 등 7명이 출전해 고태영이 4강, 이준호가 8강에서 고배를 마시면서 스테이지2에는 올라가지 못했다.

스테이지2에는 남자부 정영화와 여자부 김가영과 이우진, 임윤미 등 4명이 출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 남자부 우승은 대만의 커핑이(세계 16위)가 결승에서 제이슨 쇼(영국·14위)를 11-9로 누르며 차지했고, 여자부 결승에서는 푸샤오팡이 9-1로 켈리 피셔(영국·7위)에게 승리했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남자부 4만달러(한화 약 4500만원), 여자부 3만6000달러(약 4000만원) 등이며, 총상금은 37만3600달러(약 4억2000만원) 규모다.

 

◆ '2018 차이나 9볼 오픈' 최종순위

<남자부>
우승  커핑이(대만)  준우승 제이슨 쇼(영국)  공동 3위 당진후(중국) 우지아칭(중국)

<여자부>
우승 푸샤오팡(중국)  준우승 켈리 피셔(영국)  공동 3위 김가영(한국) 류샤샤(중국)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