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F조' 김준태·허정한, 나란히 산체스 꺾고 16강 行 [3쿠션 월드컵]
상태바
'죽음의 F조' 김준태·허정한, 나란히 산체스 꺾고 16강 行 [3쿠션 월드컵]
  • 김탁 기자
  • 승인 2021.12.03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조 1위 김준태, 2위 허정한 모두 산체스에게 승리 거두며 16강 진출 성공

이충복도 3승으로 B조 1위... 자네티에게 40:39 신승 거둬

'하이런 19점' 대포 득점한 김행직, G조 1위로 16강... 최성원은 C조 2위로 올라가
김준태(경북체육회)가 다니엘 산체스를 꺾고 3승으로 F조 1위에 올랐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김준태(경북체육회)가 다니엘 산체스를 꺾고 3승으로 F조 1위에 올랐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빌리어즈=김탁 기자] 한국의 김준태(경북체육회)와 허정한(경남)이 '죽음의 F조' 경쟁에서 다니엘 산체스(스페인)를 탈락시켰다.

한국시간으로 지난 2일 저녁에 열린 '샤름 엘 셰이크 3쿠션 당구월드컵' 본선 32강 조별 리그전에서 김준태는 F조에서 1위를 차지하며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고, 허정한은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F조는 산체스를 비롯해 독일의 마틴 혼, 허정한, 김준태 등이 각축을 벌인 죽음의 조였다.

김준태는 첫 경기에서 허정한을 17이닝 만에 40:29로 눌렀고, 다음 경기에서 산체스를 23이닝 만에 40:32로 꺾고 2승을 거두었다.

마지막 경기에서 김준태는 혼에게 22이닝 만에 40:32로 승리를 거두고 F조 1위를 확정했다.

F조 2위 싸움은 아주 치열했다. 김준태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은 서로 물고 물리는 각축전을 벌여 1승 2패 동률로 모든 경기를 마쳤다.

허정한은 첫 경기에서 김준태에게 패한 뒤 두 번째 혼과의 승부에서도 24이닝 만에 25:40으로 져 2패가 돼 16강 진출이 불투명했다.

산체스는 첫 경기에서 혼을 25이닝 만에 40:33으로 꺾고 김준태에게 져 1승 1패를 기록했고, 혼은 산체스에게 패했지만 허정한을 꺾어 1승 1패로 마지막 경기에 들어갔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허정한 대 산체스, 김준태 대 혼의 대결이 벌어져 재미있는 결과가 만들어졌다.

최하위로 쳐졌던 허정한은 산체스를 상대로 하이런 11점을 쏟아부으며 선전을 펼쳤고, 18이닝 만에 40:22로 산체스를 꺾고 1승 2패로 경기를 마쳤다.

또한, 같은 시각 김준태가 혼을 꺾으면서 허정한에게 16강 진출 기회가 열렸다.

허정한은 세 경기 합산 애버리지에서 1.593을 기록해 혼(1.478)과 산체스(1.423)를 따돌리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허정한(경남).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2패로 탈락 위기에서 산체스를 잡고 F조 2위를 차지한 허정한(경남).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이충복(시흥체육회).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3승' 활약을 이어간 이충복(시흥체육회).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이날 32강에서 한국은 김준태와 허정한을 비롯해 김행직(전남), 최성원(부산체육회), 이충복(시흥체육회) 등 5명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B조에서 경기한 이충복은 세계랭킹 2위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를 꺾는 활약으로 3승을 기록하며 조 1위로 16강에 올라갔다.

첫 경기에서 한국의 김동훈(서울)에게 21이닝 만에 40:30으로 승리한 이충복은 이어서 자네티와 치열한 접전 끝에 40:39(14이닝)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 경기에서 이충복은 자네티가 초반 6이닝과 8이닝에서 하이런 12점, 11점 등을 올려 위기에 놓였으나 끈질기게 따라붙어 마침내 1점 차 역전승을 거두는 명승부를 벌였다.

5이닝까지 이충복이 10:8로 리드한 상황에서 자네티가 11-3-12 연속타로 순식간에 26점을 달아나 34점을 만들면서 일찌감치 승부의 추가 기운 듯했다.

그러나 이충복은 7이닝에서 10득점을 올리며 20:34로 쫓아갔고, 9이닝부터 3-2-1 연속득점을 올리며 서서히 거리를 좁혔다.

26:36으로 여전히 10점 차로 뒤졌던 이충복은 12이닝 타석에서 대거 9득점을 쏟아부으며 35:36으로 추격에 성공,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

이충복이 순식간에 벌어진 점수 차를 다시 좁히는 사이 자네티는 단 2득점에 그쳤고, 이충복은 13이닝에서 2점을 보태 37:36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14이닝 먼저 타석에 들어선 자네티가 3점을 득점해 37:39가 되면서 이충복의 역전 드라마가 아쉽게 실패하는 듯했다.

하지만, 자네티가 40점째 득점을 실패하고 곧바로 이충복이 남은 3점을 쓸어담으면서 40:39로 이충복이 끝내 역전승을 거두었다.

이충복은 마지막 경기에서 유세프 오사마(이집트)를 33이닝 만에 40:22로 누르고 3승으로 B조 1위를 차지했다.

B조에서는 자네티가 2승 1패로 이충복에 이어서 2위에 오르며 16강에 합류했고, 김동훈은 1승 2패로 아쉽게 탈락했다.

최성원(부산체육회).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C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 최성원(부산체육회).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하이런 19점'을 득점한 김행직(전남).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하이런 19점'을 득점한 김행직(전남).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최성원은 C조에서 2승 1패를 기록하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최성원은 리아드 나디(이집트)와 잔 차팍(터키)을 꺾었지만, '숙적' 에디 멕스(벨기에)에게 15이닝 만에 31:40으로 패했다.

'하이런 19점'의 대포 득점에 성공한 김행직은 G조 1위로 16강에 올라갔다.

첫 경기에서 '컴백맨' 로빈슨 모랄레스(콜롬비아)에게 22이닝 만에 29:40으로 일격을 맞았던 김행직은 다음 경기에서 무랏 나시 초클루(터키)를 18이닝 만에 40:32로 꺾었고, 이어서 디온 넬린(덴마크)에게 12이닝 만에 40:24로 승리를 거두고 2승 1패로 G조 1위를 차지했다.

마지막 경기 11이닝 타석 20:20 동점 상황에서 김행직은 대거 19득점을 올리며 39:20을 만들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편, 강자들과 16강 진출 경쟁을 벌인 D조 서창훈(평택체육회)은 니코스 폴리크로노폴로스(그리스)를 27이닝 만에 40:39로 꺾으며 활약했으나, 타이푼 타스데미르(터키)와 40:40(20이닝) 무승부를 기록한 데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 뤼피 체넷(터키)에게 23이닝 만에 23:40으로 져 아쉽게 탈락했다.

E조 최완영(충북)은 토브욘 블롬달(스웨덴)과 제러미 뷰리(프랑스), 무하메드 아브딘(이집트) 등에게 모두 패해 탈락했다.

'클루망 손자' 피터 클루망(벨기에)이 딕 야스퍼스를 꺾는 활약으로 전체순위 1위를 차지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클루망 손자' 피터 클루망(벨기에)이 딕 야스퍼스를 꺾는 활약으로 전체순위 1위를 차지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클루망의 손자' 피터 클루망(벨기에)은 A조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이날 32강 전체순위 1위를 차지했다.

클루망은 첫 경기부터 '세계랭킹 1위' 딕 야스퍼스(네덜란드)를 24이닝 만에 40:32로 꺾어 돌풍을 예고했고, 남은 두 경기 모두 승리를 거둬 세 경기 합산 애버리지 1.967를 기록했다.

전체순위 2위는 블롬달(1.935, HR 12), 3위는 애버리지 1.935 동률을 기록한 김준태(HR 7)가 올랐다.

한국시간으로 3일 오후 5시에 계속되는 16강 토너먼트에서는 이충복-야스퍼스, 김준태-뷰리, 허정한-클루망, 최성원-폴리크로노폴로스, 김행직-넬린 등의 승부가 벌어진다.

 

◆ '샤름 엘 셰이크' 3쿠션 당구월드컵 16강 대진

- 3일 17:00(한국시간) 경기

허정한 - 피터 클루망

최성원 - 니코스 폴리크로폴로스

마르코 자네티 - 사메 시덤

이충복 - 딕 야스퍼스
 

- 3일 19:00 경기

김준태 - 제러미 뷰리

에디 멕스 - 세미 사이그너

김행직 - 디온 넬린

토브욘 블롬달 - 타이푼 타스데미르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