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여자 3쿠션 챔피언 테레사 클롬펜하우어, 2회 연속 우승 타이틀 차지
상태바
(종합) 여자 3쿠션 챔피언 테레사 클롬펜하우어, 2회 연속 우승 타이틀 차지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6.08.28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세계여자3쿠션선수권대회
2016 세계여자3쿠션선수권대회 테레사 클롬펜하우어와 이미래의 결승전

예선 첫날부터 테레사 클롬펜하우어와 히다 오리에가 톱2로 떠올랐다.

예선 첫 게임부터 클롬펜하우어는 첫 이닝에 8점의 하이런을 시원하게 날리며 20이닝 만에 25-8(애버리지 1.250)로 이레나 함발코바(체코)를 꺾고 첫 승을 손에 넣었으며, 두 번이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히다 오리에 역시 만만찮은 실력을 발휘하며 9점의 하이런을 기록하고 마리안느 몰텐센(덴마크)을 20이닝 만에 25-8(1.250)로 물리치고 가볍게 첫 승을 챙겼다.

특히 같은 조에 편성돼 본선 못지않은 예선 대결을 보여준 클롬펜하우어와 히다는 톱2답게 23이닝 만에 25-24(클롬펜하우어 승)로 단 1점 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 게임에서 두 선수 모두 1점대의 애버리지를 기록하며 A조 1, 2위로 본선 8강에 올랐다. 

히다 오리에(일본)

B조에서는 에스터 박이 굴센 데게너와 하야시 나미코를 각각 25-11(33이닝, 0.757), 25-13(30이닝, 0.833)으로 꺾는 등 조 1위를 차지했으며, 하야시 나미코가 그 뒤를 이어 조 2위로 본선에 올랐다. 

에스터 박(미국)
하야시 나미코(일본)

한편, 한국의 이신영과 이미래가 나란히 편성된 C조는 이미래가 먼저 이신영을 24이닝 만에 25-14로 제압하며 1.041의 애버리지를 기록, 계속해서 다니엘라 르 브루진(벨기에)을 25-19(45이닝, 0.555)로 꺾으며 이틀 동안 벌어진 조별 리그전에서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이신영은 비록 이미래에게 첫 번째 승점을 빼앗겼으나 네덜란드의 모니크 윌코우스키를 25-10(30이닝, 0.833)으로 물리치고 첫 승리를 거두며 조 2위로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개막식에서 출전 선수를 대표해 선수선서에 나선 이신영(한국)

또한, 한국의 김민아가 속한 D조에서는 김민아와 헬가 미터보크(오스트리아)를 25-15(37이닝, 0.675), 25-22(40이닝, 0.625)로 꺾고 먼저 2승을 챙긴 일본의 니시모토 유코가 조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이어 조 2위를 차지한 김민아가 본선 진출을 확정 지어 한국 선수 3명이 모두 본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8강전에서 김민아와 만난 이미래는 김민아를 35이닝에 30-26(0.857)으로 제압하며 4강에 진출했으며, 이신영은 히다 오리에를 상대로 41이닝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23-30(0.731)으로 무릎을 꿇고 말았다.

니시모토 유코(일본)

클롬펜하우어는 여전히 1점대의 애버리지를 유지하며 하야시 나미코(일본)를 30-17(29이닝, 1.034)로 이겼으며, 니시모토 유코는 에스터 박을 30-17(32이닝, 0.937)로 꺾고 준결승전에 올랐다. 

현 챔피언 클롬펜하우어와 전 챔피언 히다의 준결승 경기는 사실상 결승전이나 다름없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이번 대회 우승자가 될 확률이 높았다.

똑같이 7점의 하이런을 주고받은 두 선수는 모두 1점대 이상의 애버리지를 기록하는 명승부를 펼치며 명실공히 여자 3쿠션 세계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결국 승리는 현 챔피언인 클롬펜하우어의 것이었다.

19이닝에 30:23(1.578)으로 경기를 끝낸 클롬펜하우어는 남자 선수 못지않은 실력을 과시하며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첫 출전에 준우승을 차지한 이미래(한국)

이번 대회의 복병은 이미래였다.

첫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에 준결승까지 오르며 적어도 공동3위 자리를 확보한 이미래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2012, 2014 세계여자3쿠션선수권대회에서 연달아 준우승을 차지한 니시모토 유코를 1.071의 애버리지를 기록하며 30:19(28이닝)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 전까지 1점대의 애버리지를 유지했던 클롬펜하우어가 이미래와의 결승전에서는 40이닝이 넘도록 좀처럼 승부를 내지 못했다.

23이닝까지 클롬펜하우어가 18:14 크지 않은 점수 차로 경기를 리드해 나갔다.

24이닝에 3점을 보태며 21:14로 달아나기 시작한 클롬펜하우어와 이미래의 점수 차가 쉽게 좁혀지지 않았으나 경기 막판에 스퍼트를 낸 이미래가 39이닝째에 28:29로 아슬아슬하게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이미래가 마지막 1점을 처리하지 못하는 사이 클롬펜하우어가 먼저 41이닝에 2점을 성공시키며 30점 고지에 올랐다. 후구의 이미래 역시 1점을 성공시켜 30:30으로 승부치기에 들어갔다.

먼저 승부치기에 나선 클롬펜하우어가 초구와 1득점을 더해 단 2점을 올리고 타석을 이미래에게 넘겼다.

3점만 치면 이미래가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첫 여자3쿠션 세계 챔피언에 오를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승부치기의 압박감은 생각보다 컸다.

안타깝게도 승부치기의 압박감을 극복하지 못한 이미래가 초구 득점에 실패하며 결국 32:30으로 클롬펜하우어의 승리로 대회가 끝났다.

이로써 클롬펜하우어는 지난 대회에 이어 대회 2연패를 거두며 여전히 세계 최고의 여자 3쿠션 선수의 자리를 지켰다.

세계여자3쿠션선수건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한 테레사 클롬펜하우어(네덜란드)

클롬펜하우어는 이번 대회 동안 총 165점을 147이닝 만에 득점해 1.122의 애버리지를 기록했으며,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세계여자3쿠션선수권대회 결승전에 오른 이미래는 총 165점을 200이닝 만에 득점해 0.825의 좋은 애버리지를 기록했다.

대회 입상 선수들.

한국의 김민아와 이신영은 각각 5위와 7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대회에 참가한 모든 선수들과 심판, 대회 관계자들이 대회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