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궁 사파타 마르티네스 등 64강 탈락... 조재호 마민깜은 32강行 [프로당구 PBA 투어]
상태바
강동궁 사파타 마르티네스 등 64강 탈락... 조재호 마민깜은 32강行 [프로당구 PBA 투어]
  • 성지안 기자
  • 승인 2023.01.21 11: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BA 투어 챔피언' 강동궁과 마르티네스, 사파타 등이 64강에서 탈락했다.  사진=PBA 제공
'PBA 투어 챔피언' 강동궁과 마르티네스, 사파타 등이 64강에서 탈락했다. 사진=PBA 제공

프로당구(PBA) 시즌 7차 투어에서 우승후보들이 대거 64강 탈락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프로 투어 챔피언' 조재호와 마민깜(이상 NH농협카드), 에디 레펜스(SK렌터카),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 등은 무사히 32강에 진출했다.

지난 20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강동궁(SK렌터카)이 프로 3년 차인 무명의 강성호(43)에게 세트스코어 1-3으로 져 탈락했다.

1세트를 10이닝 만에 12:15, 2세트도 7이닝 만에 4:15로 졌던 강동궁은 3세트에서 7이닝 만에 15:6으로 승리하며 기사회생을 노렸으나, 4세트를 7이닝 만에 12:15로 내줘 결국 패했다.

강동궁은 이번 시즌 3차와 4차, 5차 투어에서 연속으로 64강에서 패배한 데 이어 7차 투어에서 다시 탈락, 역대 시즌 중 가장 많이 예선에서 탈락하며 부진했다.

64강에서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는 한국의 박인수(크라운해태)에게 승부치기에서 패해 탈락했다.

사파타는 1세트 초구에서 하이런 10점을 쏟아부어 단 3이닝 만에 15:3으로 승리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으나, 2세트와 3세트를 연달아 내주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2세트에서는 박인수에게 연속 9득점을 얻어맞고 7이닝 만에 6:15로 패했고, 3세트 역시 13:9로 앞서다가 9이닝에서 6점짜리 끝내기타에 13:15로 무릎을 꿇었다. (1-2)

4세트를 9이닝 만에 15:10으로 승리해 어렵게 2-2 동점을 만든 사파타는 승부치기에서 초구 공략을 실패하면서 0:1로 허무하게 패했다.

같은 날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는 이국성에게 1-3(11:15, 15:12, 10:15, 11:15)으로 패해 64강 탈락했고, 하비에르 팔라존(휴온스)도 임태수에게 0-3(2:15, 6:15, 9:15)으로 완패했다.

'베트남 최강자' 응우옌꾸억응우옌(하나카드)은 위마즈와의 64강전 대결에서 1-3(9:15, 15:3, 4:15, 12:15)으로 패했다.

'킹스맨' 김재근(크라운해태)은 고상운(휴온스)에게 승부치기에서 1:2로 졌고, 오성욱(휴온스)도 역시 승부치기에서 정해창에게 0:1로 고배를 마셨다.

'투어 챔피언' 서현민(웰컴저축은행)은 강민구(블루원리조트)에게 0-3(9:15, 12:15, 3:15)으로 패해 64강에서 탈락했다.

조재호와 레펜스, 마민깜 등 우승후보들은 64강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사진=PBA 제공
조재호와 레펜스, 마민깜 등 우승후보들은 64강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사진=PBA 제공

반면, '시즌 2승'을 노리는 조재호는 김남수(TS샴푸-푸라닭)를 세트스코어 3-1(15:3, 11:15, 15:7, 15:5)로 승리하며 32강에 진출했다.

마민깜은 임준혁과 승부치기 접전 끝에 1:0 신승을 거두고 32강에 올라갔고, 레펜스는 64강에서 한지승(웰컴저축은행)에게 3-0(15:13, 15:3, 15:10)으로 승리했다.

김임권(TS샴푸-푸라닭)은 김태관에게 3-0(15:8, 15:6, 15:8)으로 승리, 김봉철(휴온스)은 이영천을 3-1(9:15, 15:7, 15:11, 15:0)로 꺾었다.

최준호는 김종원(TS샴푸-푸라닭)을 승부치기에서 2:0으로 누르고 32강에 진출했고, 김태호A는 잔 차팍(블루원리조트)에게 3-1(15:12, 7:15, 15:8, 15:12)로 승리했다.

신기웅은 사와쉬 불루트(튀르키예)를 3-1(6:15, 15:3, 15:14, 15:11), 정광필은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을 승부치기에서 2:1로 제압했다.

외국 선수 중에서는 응오딘나이(SK렌터카)가 강의주를 3-1(15:6, 12:15, 15:11, 15:9)로 꺾었고, 안드레스 카리온(스페인)은 최명진을 승부치기에서 2:1로 꺾었다.

모리 유스케(일본)는 3-1(9:15, 15:13, 15:10, 15:0)로 곽지훈에게 승리하며 32강에 진출했다.

또한, PBA 유망주들도 64강에서 승리하며 32강 진출에 성공했다. 임성균은 한동우에게 3-1(15:3, 15:7, 7:15, 15:13)로 승리, 64강에서 '하이런 11점' 대포를 쏜 전인혁은 승부치기에서 박기호를 4:1로 꺾고 사상 두 번째 32강 입성에 성공했다.

그밖에 박한기(크라운해태), 박한기, 이종주, 이선웅, 김현석, 마원희, 최재동 등도 승부치기에서 살아남아 32강에 진출했다.

한편, 20일 오전 12시에 시작되는 32강전에서는 레펜스-최원준, 위마즈-강민구, 마민깜-김봉철, 응오딘나이-최재동, 조재호-이종주, 김현석-정해창, 이상대-신기웅, 이국성-카리온, 김임권-정광필, 고상운-박주선, 모리-최원준, 박동준-김태호A, 이선웅-박한기, 전인혁-박인수, 임태수-임성균, 마원희-강성호 등의 대결이 벌어진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