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당구협회, 헬릭스 공 3년 더 쓴다
상태바
프로당구협회, 헬릭스 공 3년 더 쓴다
  • 김태연 기자
  • 승인 2022.07.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모스산업 김종희 대표 “성장 발판 마련에 감사…적극적 지원할 것”

PBA 김영진 사무총장 ”앞으로도 PBA 공인용품 적극적 홍보”
협약식에 참석한 PBA 김영진 사무총장(좌)과 코스모스산업 김종희 대표(우).  사진=PBA 제공
협약식에 참석한 PBA 김영진 사무총장(좌)과 코스모스산업 김종희 대표(우). 사진=PBA 제공

[빌리어즈=김태연 기자] (사)프로당구협회 PBA가 당구공 ‘헬릭스(HELIX)’와 동행을 계속한다.

(사)프로당구협회(PBA∙총재 김영수)는 최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코스모스산업(대표 김종희)와 PBA 공식 사용구(공인구)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 기간은 3년이며, 그동안 프로당구협회가 주최하는 PBA투어는 물론, 드림투어(2부) 및 챌린지투어(3부) 경기에 ‘헬릭스’를 사용하게 된다.

이날 후원 협약식에는 PBA 김영진 사무총장을 비롯해 코스모스산업 김종희 대표 등이 참석했다.

PBA는 국산 당구용품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코스모스와 손잡았고, 그렇게 탄생한 당구공이 2020-21시즌 ‘PBA팀리그’ 출범에 맞추어 선보인 ‘헬릭스’다.

김종희 대표는 “세계 당구의 한 획을 긋는 프로당구가 출범한 지 벌써 4년 차에 접어들었는데, 자리가 잡혔다”면서 “PBA로 인해 품질이 우수한 국산 당구 용품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돼 감사하게 생각하며, PBA와 함께 코스모스도 꾸준히 성장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PBA 김영진 사무총장은 “헬릭스는 PBA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첫 개발 당시 부족한 부분이 있었음에도 꾸준히 개선해왔고, PBA와 함께 발전해왔다. 마케팅 측면에서도 큰 성과가 있었다”면서 “PBA는 앞으로도 아시아뿐 아니라 남미, 유럽 등 당구 시장에 프로당구 PBA의 공식 사용 용품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