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돌풍’ 최명진, ‘헐크’ 강동궁 꺾고 준결승 진출 [프로당구 PBA투어]
상태바
‘2부 돌풍’ 최명진, ‘헐크’ 강동궁 꺾고 준결승 진출 [프로당구 PBA투어]
  • 김태연 기자
  • 승인 2022.07.20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명진, 강동궁에 3-2 신승

“내가 생각해도 이변이다. 샷 할 때 미련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2부 출신' 최명진이 '헐크' 강동궁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사진=이용휘 기자
'2부 출신' 최명진이 '헐크' 강동궁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태연 기자] 2부 드림투어에서 승격돼 1부 투어 출전권을 얻은 ‘2부 리거’ 최명진이 PBA 투어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명인 강동궁(SK렌터카)을 물리치고 준결승에 올랐다. 

예상대로 강동궁은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 하지만 최명진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이닝에 3점, 4이닝에 6점을 획득한 최명진은 9:7로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지만 5이닝에 2득점, 6이닝에 3득점을 올린 강동궁은 9:12로 역전했다. 11:13으로 뒤진 상태에서 최명진이 먼저 4점을 모아 15:13(10이닝)으로 1세트를 차지했다. 

2세트를 강동궁이 4:15(7이닝)로 차지하며 세트스코어를 1-1로 만들자 최명진은 5이닝 하이런 7점을 몰아치고 3세트르 15:8(8이닝)로 이겼다. (세트스코어 2-1)

4세트에 들어 강동궁은 10이닝 만에 12:15로 승리해 2-2 동점을 만들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강동궁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으나 끝내 최명진의 마지막 2점을 막지 못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강동궁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으나 끝내 최명진의 마지막 2점을 막지 못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마지막 5세트에서도 막상막하의 대결이 벌어졌다.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한 두 선수는 6이닝까지 2:2의 점수를 유지했다. 

최명진이 7이닝에 4점, 8이닝에 2점, 9이닝에 1점을 성공시켜 9:7로 근소하게 앞서자 강동궁은 10이닝에 2득점을 보태 9:9로 팽팽하게 동점 줄다리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줄다리기는 그리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강동궁이 11이닝 선구 타석을 소득 없이 무득점으로 물러난 후 후구 타석에 선 최명진이 차분히 2점을 모두 성공시키고 11:9로 1부 투어 첫 준결승 진출 티켓을 따냈다. 

경기 후 최명진은 “최고의 선수와의 대결이라 후회 없는 샷을 하자는 마음으로 임했다. 내가 생각해도 이변이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런 기회가 또 올지 모르겠다. 샷 할 때 미련이 안 남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경기도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로써 최명진은 준결승전에서 이상대와 결승행을 다툰다.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는 신대권과 스페인의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가 결승 진출을 놓고 대결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