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한 포지션 플레이 펼친 김가영, '파워 샷’ 박지현 꺾고 여자 프로당구 월드챔피언십 결승 진출 [LPBA 투어 파이널]
상태바
섬세한 포지션 플레이 펼친 김가영, '파워 샷’ 박지현 꺾고 여자 프로당구 월드챔피언십 결승 진출 [LPBA 투어 파이널]
  • 김민영 기자
  • 승인 2021.03.05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가영.  사진=이용휘 기자
'SK렌터카 LPBA 월드챔피언십 2021' 결승 진출에 성공한 김가영.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SK렌터카 LPBA 챔피언십 2021’의 결승 진출자가 모두 결정됐다. 

두 번째 준결승전인 김가영과 박지현의 대결에서 김가영이 세트 스코어 3-1로 박지현을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특히 김가영은 이제 포켓볼 선수로서의 장점을 3쿠션에 제대로 접목시킨 모양새다. 

'2-5-8' 까다로운 일자형 초구 배치로 시작된 1세트 1이닝. 선구로 나선 김가영은 어려운 초크 배치를 뱅크샷으로 깔끔하게 성공시키고 한 번에 2득점을 올렸다.

김가영에게 공을 넘겨받은 박지현이 1이닝부터 3이닝까지 1-2-3득점을 올리고 6:4로 리드를 시작했으나 이후 득점에 실패해 6:11로 1세트를 김가영에게 빼앗기고 말았다. (세트 스코어 1-0)

2세트에서 박지현은 1이닝에 하이런 7점을 몰아치더니 2이닝에는 3득점을 추가해 단숨에 10:1로 앞서 나갔다. 

3이닝에 남은 1점마저 성공시킨 박지현은 단 3이닝 만에 2세트를 11:1로 차지하는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세트 스코어 1-1)

박지현은 시원한 샷으로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이며 2세트를 3이닝 만에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박지현은 시원한 샷으로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이며 2세트를 3이닝 만에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3세트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듯 두 선수 모두 1, 2이닝 득점에 실패하며 시간을 보냈다. 3이닝에 박지현이 첫 1득점을 올렸으나 김가영은 4이닝까지 점수를 내지 못했다. 

5이닝에 들어 2득점을 성공시킨 김가영은 6이닝째에 하이런 8점을 올리며 단숨에 2:10으로 세트 포인트 고지에 올라섰다. 특히 김가영은 8득점 동안 섬세한 플레이로 쉽지 않은 난구를 풀어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결국 9이닝째에 마지막 1점을 득점한 김가영은 3:11로 3세트를 손에 넣었다. (세트 스코어 2-1)

박지현의 풀파워 샷에 맞서 섬세한 포지션 플레이로 뛰어난 경기 운영을 보여준 김가영은 4세트까지 11:6으로 차지하며 세트 스코어 3-1로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김가영.  사진=이용휘 기자
섬세한 샷으로 포지션 플레이를 선보이며 감각적인 경기운영을 보여준 김가영. 사진=이용휘 기자

경기 후 김가영은 “박지현 선수가 워낙 힘있게 잘 치는 선수라는 걸 알고 있어서 초반부터 집중력을 최대한 끌어 올리려고 노력했다. 3쿠션 구력이 짧아 짧은 시간 안에 너무 많은 걸 흡수하려다 보니 단단하지 못한 상태라 어려운 순간들이 많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운영적인 면을 많이 보였던 4강전이었다면, 결승전에서는 좀 더 화끈한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며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도 함께 전했다. 

김가영은 내일(6일) 오후 4시 30분부터 서울시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리는 ‘SK렌터카 LPBA 챔피언십 2021’의 결승전에서 김세연과 마지막 대결을 벌이게 된다. 이 대결에서 승리한 승자에게는 우승 상금 1억원이 수여된다.  

김가영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포켓볼 동료 선수들. 김가영의 연인인 포켓볼 선수 이준호(맨 왼쪽)와 서서아가 두 손을 모으고 김가영의 4세트 마지막 샷이 성공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사진=이용휘 기자
"제발, 제발" 김가영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포켓볼 동료 선수들. 김가영의 연인인 포켓볼 선수 이준호(윗줄 맨 왼쪽)와 후배이자 제자인 서서아(아랫줄 오른쪽)가 두 손을 모으고 김가영의 4세트 마지막 샷이 성공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사진=이용휘 기자
사진=이용휘 기자
김가영의 마지막 샷이 성공하자 환호하는 이준호와 눈물을 흘리며 기뻐하는 서서아.  사진=이용휘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