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처음 시도되는 '치어리딩'으로 달라진 당구대회 문화
상태바
사상 처음 시도되는 '치어리딩'으로 달라진 당구대회 문화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6.0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당구 PBA 투어 '파나소닉 오픈'에 그동안 당구대회에서 볼수 없었던 치어리더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고양/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당구 대회 문화가 달라지고 있다. 정숙하고 조용하기만 하던 당구대회장에 치어리더가 등장했다. 

지난 3일 개막전을 연 프로당구 PBA 투어 '파나소닉 오픈'의 오프닝 경기에 앞서 치어리더들이 치어리딩을 펼치며 경기장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치어리딩 후 선수들은 객석의 관중들과 하이 파이브를 나누며 등장했고, 치어리더들의 환호 속에 인사를 마쳤다.

처음 당구대회에 치어리딩을 도입하겠다고 밝혔을 때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했다. 선수들 조차도 방해가 되지 않겠나 걱정했다. 

이런 의견에 김영진 PBA 부총재는 "치어리딩이 경기를 방해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소규모의 치어리더들이 경기 초반과 쉬는 시간만 치어리딩을 할 것이고, 이로 인해 경기장의 분위기가 더욱 활기차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으로 당구대회장의 치어리딩이 어떻게 평가 받을 지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겠지만, 우선 일단은 치어리딩 덕에 당구대회장이 후끈해졌다.
 

경기 시작과 휴식 시간을 이용해 치어리딩을 펼치는 치어리더들이 아직은 낯설지만, 어떻게 자리 잡을지는 기대가 된다. 사진=고양/이용휘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