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누커 당구챔피언십] 2018 월드 스누커 챔피언십 스타트... '미디어 데이' 지난 20일 열려(동영상)
상태바
[스누커 당구챔피언십] 2018 월드 스누커 챔피언십 스타트... '미디어 데이' 지난 20일 열려(동영상)
  • 안소영 기자
  • 승인 2018.04.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리어즈=안소영 기자] 2018 벳프레드 월드 스누커 챔피언십의 시작을 알린 '미디어 데이'가 지난 20일 대회장인 잉글랜드 셰필드 크루시블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랭킹 1위 마크 셀비(잉글랜드)를 비롯한 16명의 시드자들과 해외 통신사 및 언론사들이 참석했다.

올해로 41년 연속 크루시블 극장에서 개최되고 있는 월드 스누커 챔피언십은 지난해보다 21만5000파운드(한화 약 3억2000만원) 올라간 196만8000파운드, 한화 약 30억원 규모로 개최되는 당구 역사상 최대 상금이 걸린 대회다.

'부동의 세계 1위'를 지키고 있는 셀비가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타이틀을 획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아니면 시즌에서 한 시즌 최다승(5승) 기록을 세우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로니 오설리번(세계 2위)이 지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세계 챔피언에 복귀할 수 있을지 주목을 받고 있다.

오설리번은 현역 선수 중 가장 많은 월드 챔피언십 우승 기록(5회)도 보유하고 있다. 그 뒤를 잇고 있는 존 히긴스(4회)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오설리번과 동률을 이루게 된다.

이날 미디어 데이에서는 챔피언 셀비와 도전자들이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졌다.

셀비는 "3년 연속 우승과 통산 4회 우승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졌고, 도전자들은 "세계 챔피언 타이틀을 얻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이번 월드 스누커 챔피언십은 21일부터 오는 5월 7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