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내대회
'결승 평균득점 1.563' 스롱 피아비, KBF 슈퍼컵 당구대회 여자부 우승
김주석 기자 | 승인 2019.06.08 20:22
스롱 피아비(서울)가 8일 열린 '2019 KBF 슈퍼컵 3쿠션 토너먼트' 결승에서 용현지(경기)를 16이닝 만에 25:9로 꺾고 올해 첫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큐를 번쩍들고 기뻐하는 피아비. 사진=정이수/코줌스튜디오


[빌리어즈=김주석 기자] 국내 랭킹 1위 스롱 피아비(서울)가 '2019 KBF 슈퍼컵 3쿠션 토너먼트'에서 우승했다.

피아비는 8일 오후 5시에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 용현지(경기, 국내 6위)를 16이닝 만에 25:9로 꺾고 올해 첫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에서 피아비는 하이런 7점을 올리며 평균 1.563의 높은 득점률을 기록했다.

1이닝부터 4-0-1-4점을 올려 4이닝까지 9:2로 앞선 피아비는 6이닝에서 2점을 보태고 9이닝과 10이닝에 각각 1점씩 득점해 13:6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결정타는 11이닝에서 나왔다. 피아비는 11이닝 타석에서 연속 7득점을 올려 20:6으로 달아났고, 다음 타석에서 다시 3점을 득점하며 23:6까지 거리를 벌렸다.

피아비가 승리까지 단 2점만 남은 상황, 전국대회 결승에 처음 올라온 용현지가 17점 차를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피아비는 15이닝과 16이닝에서 1점씩 마무리를 하며 25:9로 경기를 마쳤다.
 

피아비는 결승에서 하이런 7점을 올리며 평균 1.563의 높은 득점률을 기록했다. 사진=정이수/코줌스튜디오


이번 대회에서 피아비는 출발이 좋지 못했다. 전날 열린 본선 리그전에서 정보라(부산체육회, 국내 13위)에게 21이닝 만에 17:20으로 패했고, 이어서 김진아(대전)와 25이닝 만에 20:20 무승부를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이신영(경기, 국내 3위)을 19이닝 만에 20:9로 꺾고 1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8강이 겨룬 본선 리그에서 4위에 머물러 4강 토너먼트에 턱걸이했던 피아비는 결승에 앞서 열린 준결승전에서는 호적수 김민아(실크로드시앤티, 국내 2위)와 31이닝 접전 끝에 25:17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라왔다.

결승에서 아쉽게 패한 용현지는 준결승에서 정보라를 33이닝 만에 25:13으로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피아비는 우승상금 400만원, 준우승자 용현지는 200만원을 상금으로 받았다.

한편, KBF 슈퍼컵 토너먼트는 9일까지 남자부 경기가 진행되며, JTBC3와 대한당구연맹 유튜브에서 생중계된다.
 

생애 첫 전국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용현지. 사진=정이수/코줌스튜디오


◆ KBF 슈퍼컵 여자부 경기결과

<결승>

스롱 피아비 25(16이닝)9 용현지

<준결승>

정보라 13(33이닝)25 용현지
김민아 17(31이닝)25 스롱 피아비

 

경기결과 제공=코줌큐스코/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jay9211@naver.com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9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