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내
조재호∙김민아, 서울당구연맹회장배 3쿠션 오픈 당구대회 우승
김탁 기자 | 승인 2017.09.04 17:43
남자부 입상자들(왼쪽부터 공동 3위 이범열, 준우승 박춘우, 우승 조재호, 공동 3위 한동우) <사진 = 서울당구연맹>

[빌리어즈=김탁 기자] '슈퍼맨' 조재호(37∙서울시청)와 김민아(27)가 9월 첫 대회에서 우승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서울당구연맹 랭킹 2위에 올라있는 조재호는 지난 3일 열린 '2017 제17회 서울시당구연맹회장배 캐롬 3쿠션 오픈 당구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연속 11득점을 앞세워 박춘우(47)를 40:5(11이닝)로 꺾고 11개월 만에 서울연맹 대회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김민아(서울 랭킹 5위)도 같은 날 열린 여자부 결승전에서 임경진을 20:10(12이닝, 연속 6득점)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서울 강남에 있는 서울당구연맹방송전용경기장과 SL당구클럽, J당구클럽, 브라보당구클럽 등 6개 구장에서 치러졌다. 

30점 치기 토너먼트로 진행된 예선전에서 조재호는 박수영과 이정환을 차례로 꺾고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 16강전에서 조치연에게 35:22(22이닝, 연속 5득점)로 승리한 조재호는 8강에서 정성윤을 40:24(21이닝, 연속 7득점)로 꺾었고, 준결승에서 한동우에게 40:15(15이닝, 연속 8득점)로 승리했다.

최근 선수 활동을 재개한 박춘우는 본선 16강전에서 서울연맹 대회 3연패에 도전한 '서울 랭킹 1위' 이홍기를 35:30(15이닝, 연속 10득점)으로 꺾으며 결승까지 올라 건재함을 과시했다. 

박춘우는 8강전에서 정승일에게 40:25(30이닝, 연속 6득점), 준결승전에서는 이범열에게 40:24(21이닝, 연속 6득점)로 승리하고 결승에 올랐다. 

주니어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범열(22∙한체대)은 권익중∙이상헌∙오태준∙유진희 등 실력자들을 차례로 꺾고 본선에 올라 '4강 돌풍'을 일으켰다. 

여자부에서 최근 좋은 성적을 올려 주목받고 있는 캄보디아 출신 스롱 피아비(28)는 8강에서 원은정에게 18이닝 만에 15:20으로 패해 아쉽게 탈락했다. 

매월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당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는 서울당구연맹(회장 류석)에서는 오는 9월 17일에 생활체육 동호인이 참가하는 '제115회 서울당구연맹배 동호인 3쿠션 당구대회'를 개최한다. 
 

여자부 우승 김민아 <사진 = 서울당구연맹>
우승 후 빌리어즈TV와 인터뷰하는 조재호 <사진 = 서울당구연맹>
'4강 돌풍'의 주인공 주니어 국가대표 이범열 <사진 = 서울당구연맹>
서울당구연맹 류석 회장(가운데)과 남자부 입상자들 <사진 = 서울당구연맹>
서울당구연맹 유진희 부회장(가운데)과 여자부 입상자들 <사진 = 서울당구연맹>

 

 

kimtak11@daum.net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7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