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강 악몽' 깬 강동궁, PBA 첫 8강 입성 [프로당구 6차전]
상태바
'32강 악몽' 깬 강동궁, PBA 첫 8강 입성 [프로당구 6차전]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12.1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헐크' 강동궁, 32강 악몽 깨고 내친 김에 8강 입성... 16강서 마르티네스 3-1로 꺾어

19일 오후 4시 열리는 8강전에서 이영훈과 준결승 진출 다퉈
'헐크' 강동궁(브라보앤뉴)이 SK렌터카 PBA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PBA 프로당구협회
'헐크' 강동궁(브라보앤뉴)이 SK렌터카 PBA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PBA 프로당구협회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헐크' 강동궁(브라보앤뉴)이 프로당구 PBA 진출 이후 첫 8강에 입성했다.

강동궁은 18일 밤 10시에 열린 'SK렌터카 PBA 챔피언십' 16강전에서 5차전 챔피언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를 세트스코어 3-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16강전에서 강동궁은 1세트를 15:4(9이닝)로 가볍게 따낸 뒤 2세트를 팽팽한 접전 끝에 14이닝 만에 15:13 신승을 거두고 세트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에서는 벼랑 끝에 몰린 마르티네스가 1이닝부터 5-7-2-1 연속타로 15점을 마무리해 15:10(4이닝)으로 승리했다. (2-1)

강동궁은 3이닝 공격에서 하이런 8득점으로 2:12까지 벌어진 점수를 10:12까지 쫓아갔지만, 뒷심에서 밀려 한 세트를 허용했다.

그러나 4세트에서는 강동궁의 뒷심이 마르티네스를 압도하고 3-1 승리를 이끌었다. 

강동궁은 중반 4이닝까지 4-2-0-3점을 올리며 0-2-1-5점으로 쫓아온 마르티네스를 9:8 간발의 차로 앞섰다.

중요한 승부처였던 5, 6이닝 공격을 마르티네스가 범타로 물러나는 사이에 강동궁은 1득점, 3득점으로 4점을 더 달아나며 13:8까지 거리를 벌렸다.

7이닝에서 마르티네스가 4점을 만회해 13:12로 턱밑까지 추격했지만, 강동궁이 마무리 2점을 성공하며 15:12로 경기를 끝냈다. (3-1)

강동궁은 지난 5차례 투어가 진행되는 동안 '32강 악몽'에 시달리며 16강에 단 한 번도 올라오지 못했다.

지난 1차전과 4차전에서 2번 32강에 올라왔을 뿐, 나머지 대회는 모두 64강에서 탈락해 자존심을 구겼다.

이번 대회에서도 강동궁은 32강에서 김임권과 대결해 5세트에서 3:10으로 크게 뒤져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다.

그러나 김임권이 매치포인트 1점을 세 타석이나 놓치면서 강동궁이 기회를 잡아 7이닝 5득점과 8이닝 3득점을 올리며 11:10 대역전극을 완성하고 16강에 올라왔다.

지난 5차전에 이어 2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이영훈.  사진=PBA 프로당구협회
지난 5차전에 이어 2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이영훈. 사진=PBA 프로당구협회

19일 오후 4시에 시작되는 8강에서 강동궁은 이영훈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영훈은 지난 5차전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32강과 16강에서 이영훈은 피에르 수망(프랑스)과 박준영A를 모두 3-0으로 꺾고 8강에 올라왔다.

한편, 프레데릭 쿠드롱(벨기에)은 16강전에서 박한기를 3-1로 꺾고 투어 2승 도전을 이어가게 되었다.

19일 밤 10시에 시작되는 8강전에서 쿠드롱은 에디 레펜스(벨기에)와 대결한다.

 

◆ 'SK렌터카 PBA 챔피언십' 16강 경기결과

이영훈 3-0 박준영A

강동궁 3-1 다비드 마르티네스

프레데릭 쿠드롱 3-1 박한기

정경섭 3-0 양교천

경기결과 제공=빌리보드/PBA 프로당구협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