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회 맞은 강클럽배 상금대회...우승 이종진 준우승 최범선
상태바
30회 맞은 강클럽배 상금대회...우승 이종진 준우승 최범선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8.2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럽 손님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30회 대회까지 지속
강호산 시니어회장 "당구 원로로서 회원들의 당구에 대한 사랑 보답하고파"
우승 이종진, 준우승 최범선 차지

강클럽배 상금대회에 참석한 회원들과 강호산 원로(가운데).  사진=이용휘 기자
강클럽배 상금대회에 참석한 회원들과 강호산 원로(가운데).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한국 당구의 뿌리' 대한당구시니어회 강호산 회장이 직접 운영하는 강클럽에서 주최하는 상금대회가 30회를 맞았다.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강클럽은 매월 셋째 주 일요일에 클럽 손님들이 출전하는 소규모 클럽 대회를 개최해왔다.

강클럽배 상금대회는 동호회로 운영되는 형태가 아니라 강클럽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대회라는 점에서 분위기가 남달랐다.  

이번 '제30회 강클럽배 상금대회'에는 총 25명의 클럽 회원이 출전해 실력 대결을 벌였고, 이종진 씨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3명씩 총 8개 조로 나누어 예선 리그전을 치른 후 각 조 1, 2위가 16강 본선에 오르는 방식으로 대회가 진행되었다.

우승자 이종진 씨는 예선 5조 1위로 본선에 올라 16강과 8강에서 안중현, 이정호 씨를 꺾고 4강에 안착했다. 

4강에는 이종진 씨를 비롯해 박병용, 최범선, 조재근 씨 등이 올라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에 도착했다. 

준결승전에서는 이종진과 최범선 씨가 승리하고 결승에 올라갔고, 결승에서 이종진 씨가 승리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종진 회원.  사진=이용휘 기자
우승을 차지한 이종진 씨. 사진=이용휘 기자

 

준우승 최범선 회원.  사진=이용휘 기자
준우승 최범선 씨. 사진=이용휘 기자

이번 대회를 준비한 강클럽 대표 강호산 회장은 "클럽 손님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강클럽배 상금대회’가 30회까지 올 수 있었다. 이곳에서 당구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고민 끝에 이 대회를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회원들이 이 대회를 무척 좋아해 주어서 감사하다. 상반기 결산대회로 치러진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는 50만원, 준우승자에게는 30만원, 공동 3위에게는 10만원, 8강에 오른 회원들에게는 5만원씩 소정의 상금이 주어진다. 작은 클럽 입장에서는 큰 금액이지만, 회원들의 당구에 대한 사랑에 이렇게라도 베풀고 싶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입상자들. 왼쪽부터 공동3위 조재근, 준우승 최범선, 강호산 원로, 우승 이종진, 공동3위 박병용 회원.  사진=강클럽 제공
대회 입상자들. 왼쪽부터 공동 3위 조재근, 준우승 최범선, 강호산 회장, 우승 이종진, 공동 3위 박병용. 사진=강클럽 제공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