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이닝, 59분' 최단경기 승리 기록한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R]
상태바
'14이닝, 59분' 최단경기 승리 기록한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4R]
  • 성지안 기자
  • 승인 2022.11.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에 환호하는 웰컴저축은행 선수들.  사진=PBA 제공
승리에 환호하는 웰컴저축은행 선수들. 사진=PBA 제공

'프로당구 팀리그 챔피언' 웰컴저축은행이 1세트부터 4세트까지 따내는데 '14이닝, 59분'의 기록으로 승리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3' 4라운드 2일차 경기에서 웰컴저축은행은 크라운해태를 초단시간에 세트스코어 4-0으로 꺾고 2승째를 올렸다.

1세트 남자복식에서 웰컴저축은행은 간판선수 프레데릭 쿠드롱과 한지승이 출전해 크라운해태 김재근-다비드 마르티네스를 2이닝 만에 11:6으로 제압했다.

1이닝에서 쿠드롱이 9점을 득점한 다음 2이닝에서 한지승이 2점을 마무리해 가볍게 1세트를 따냈다.

2세트 여자복식에서도 웰컴저축은행은 김예은-오수정이 출격, 임정숙-백민주를 5이닝 만에 9:7로 제압했고, 3세트 남자단식에서는 비롤 위마즈가 마르티네스에게 3:5로 뒤진 5이닝 공격에서 하이런 12점을 쏟아붓고 15:7로 승리해 3-0으로 앞섰다.

4세트 혼합복식에서는 쿠드롱과 김예은이 호흡을 맞춰 1이닝 1득점 후 2이닝 공격에서 8점을 합작하며 박한기-백민주를 9:1로 누르고 4-0 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웰컴저축은행은 첫날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리며 블루원리조트와 후기리그 공동선두에 올랐다.

블루원리조트는 2일차 경기에서 휴온스에 4-2 승리를 거뒀다.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는 첫 경기에 이어 이번 경기에서도 혼합복식전과 6세트 여자단식을 따내며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스롱은 2-1로 앞선 4세트 혼합복식에서 강민구와 출전해 4이닝 만에 9:6으로 휴온스의 오성욱-김세연을 꺾었다.

세트스코어 3-2가 된 6세트에서는 7이닝 만에 9:2로 최혜미를 제압하고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4라운드 첫날 패했던 NH농협카드는 SK렌터카와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으로 승리했고, TS샴푸·푸라닭도 하나카드에 4-2 승리를 거뒀다.

SK렌터카와 하나카드는 첫날과 둘째날 모두 패하며 2연패를 당했다.

4라운드 3일차인 13일에는 낮 12시 30분에 웰컴저축은행-SK렌터카의 경기를 시작으로 TS샴푸·푸라닭-휴온스(15시 30분), 하나카드-크라운해태(18시 30분), NH농협카드-블루원리조트(21시 30분)의 승부가 이어진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