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챔프' 장가연의 '5전4기'...4번의 준우승 끝에 전국대회 첫 우승
상태바
'여고생 챔프' 장가연의 '5전4기'...4번의 준우승 끝에 전국대회 첫 우승
  • 김태연 기자
  • 승인 2022.09.2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번 결승 진출 만에 금메달을 획득한 '여고생 챔프'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5번 결승 진출 만에 금메달을 획득한 '여고생 챔프'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여고생 챔프가 탄생했다. 장가연(18, 구미고부설방통고)이 그 주인공이다. 무려 5번의 도전 만에 이룬 쾌거다.

장가연은 지난 9월 16일 강원도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 대한당구연맹회장배 전국당구대회’ 캐롬 3쿠션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난적 한지은(21, 성남)을 25:24(33이닝)로 꺾고 그토록 바라던 첫 우승을 차지했다.

8강전에서 박세정을 25:24(45이닝) 간발의 차로 꺾고 준결승에 오른 장가연은 이유나를 25:12로 가볍게 누르고 또 한번 결승에 올랐다.

장가연의 결승전 상대는 한지은으로 지난 8월 열린 '2022 경남고성군수배'에서 이미 한 차례 결승 대결을 벌여 한지은이 20:25로 승리했다.

이번 결승전 리벤지 매치는 초반부터 한지은의 기세가 매서웠다. 7월 정읍대회와 8월의 고성대회를 연달아 휩쓸며 2연속 우승을 차지한 한지은에게 이번 대회는 3연속 우승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였다.

결승전 대결 중인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결승전 대결 중인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준우승을 차지한 한지은.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준우승을 차지한 한지은.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이닝과 2이닝에 1-2점을 득점한 한지은은 3이닝에 무려 8점의 하이런을 기록하며 2:11로 단숨에 경기를 장악했다. 하지만 한지은이 11이닝까지 공타를 기록하는 동안 장가연은 조금씩 점수를 보태며 7:11로 한지은을 추격하기 시작했다.

또 다시 한지은에게 다량 득점의 기회를 줄 수 없었기에 수비는 길어졌고 30이닝에 다다르자 어느덧 점수는 22:23으로 좁혀졌다.

장가연은 32이닝째에 한지은이 1점을 치자 2점으로 응수해 끝내 24:24로 동점을 만들어냈고, 33이닝째에 한지은의 회심의 마지막 샷이 짧게 빠지자 기회를 얻은 장가연은 보란 듯이 남은 1점을 성공시키고 짜릿한 1점차 역전승을 거두고 그토록 원하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전 후 포옹으로 서로를 축하하는 장가연과 한지은.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결승전 후 포옹으로 서로를 축하하는 장가연과 한지은.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드디어 금메달을 목에 건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드디어 금메달을 목에 건 장가연.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장가연은 지난해 경남고성군수배(8월)와 태백산배(11월),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11월)에서 연속으로 결승에 진출하며 우승을 노렸다. 하지만 세 대회 모두 김진아에게 패해 3연속 준우승이라는 이색 기록을 남겼다.

올해도 경남고성군수배에서 결승에 진출하며 우승 메달에 한 발 다가가는 듯했으나 이번에는 한지은에게 막혀 또 준우승에 머물고 말았다.

대회 후 장가연은 "예선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결승전에 올라가면 어떻게 경기를 펼칠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점차 컨디션을 끌어 올렸던 것이 오히려 더 결승전에 도움이 된 것 같다. 첫 우승을 하게 돼서 너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우승을 차지한 장가연은 금메달과 함께 200만원의 상금을 받으며, 준우승의 한지은은 100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또한 공동3위의 이유나와 박정현(인천여고)은 각각 5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