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우승 징크스' 떨친 황봉주... 14년 만에 감격적인 첫 우승 [허리우드 당구 마스터스]
상태바
'준우승 징크스' 떨친 황봉주... 14년 만에 감격적인 첫 우승 [허리우드 당구 마스터스]
  • 김민영 기자
  • 승인 2021.12.31 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봉주, '2021 허리우드 KBF 3쿠션 마스터스' 결승서 허정한 50:47로 꺾어

올해 3번째 올라온 결승서 마침내 우승 차지... 선수 데뷔 14년 만에 첫 전국 타이틀 획득

"결승전 울렁증 생겨 큐 미스만 3번 범해... 결승전 막판 따라잡혀 심장이 쫄깃쫄깃했다"

황봉주 우승상금 3000만원 차지... 준우승 허정한은 1000만원 획득
황봉주(경남)가 올해 마지막 대회 '2021 허리우드 KBF 3쿠션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황봉주(경남)가 올해 마지막 대회 '2021 허리우드 KBF 3쿠션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무려 14년 만이다. 황봉주(경남·국내랭킹 7위))가 마침내 한을 풀었다.

올해만 3번 결승 무대를 밟은 황봉주는 2021년을 하루 남겨둔 마지막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30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호텔 파크하비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허리우드 KBF 3쿠션 마스터스' 결승전에서 황봉주는 허정한(경남·국내 10위)에게 37이닝 만에 50:47로 승리했다.

결승 초반 분위기는 황봉주가 열세였다. 그러나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다득점이 나오기 시작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7이닝까지 5:12로 뒤지던 황봉주는 8이닝부터 2-3-7 연속타로 17:1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리고 18:15로 간신히 앞서던 14이닝 공격에서 대거 8점을 쓸어 담아 26:15로 멀찍이 달아났다.

허정한이 17이닝에 5득점을 올려 27:22로 따라붙었지만, 곧바로 다음 타석에서 황봉주가 6점을 만회해 33:23, 여전히 10점 차 거리가 유지되었다.

이후 두 선수 모두 '한 방'이 좀처럼 터지지 않으면서 26이닝까지 41:28로 황봉주가 리드를 지켰다.

황봉주가 우승까지 남은 점수는 단 9점. 경기 막판까지 허정한이 쫓아오지 못하자 황봉주는 우승에 큰 걸음을 뗀 듯했다.

그러나 허정한의 34이닝 공격에서 8득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막판 경기 양상이 바뀌었다.

10점 넘게 차이가 나던 점수는 46:44 단 2점 차로 좁혀졌고, 황봉주는 또 다시 위기에 직면했다.

다 잡았던 첫 우승 타이틀을 눈앞에서 놓칠 수도 있는 상황. 상대가 우승 경험이 많은 허정한이었기 때문에 더욱 불안했다.

36이닝에는 허정한이 2점을 더 따라붙어 47:46으로 아예 턱 밑까지 쫓아왔다.

황봉주는 다행히 허정한의 3득점째 공격이 빗나가 기회를 잡을 수 있었고, 37이닝 타석에서 침착하게 남은 3점을 쓸어 담았다.

결과는 50:46, 황봉주의 승리. 선수등록 14년 만에 마침내 감격스러운 첫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에서 경기하는 황봉주.  사진=이용휘 기자
결승에서 경기하는 황봉주. 사진=이용휘 기자
경기 전 눈을 감고 심호흡을 하고 있는 허정한.   사진=이용휘 기자
경기 전 눈을 감고 심호흡을 하고 있는 허정한. 사진=이용휘 기자

황봉주는 이번 대회까지 올해만 3번째 결승전에 올라왔다. 준결승전까지 승승장구했던 그는 첫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결승에서 두 차례 패해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지난 7월 '호텔 인터불고 원주 월드 3쿠션 그랑프리'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던 황봉주는 세계 최강자 딕 야스퍼스(네덜란드·세계 1위)에게 세트스코어 3-0으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그리고 지난 11월 말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 2021 전국당구대회' 3쿠션 남자 일반부 결승전에서는 서창훈(시흥체육회·국내 1위)에게 50:48, 단 2점 차로 우승을 내주었다.

이 2번의 패배로 '준우승 징크스'까지 우려스러운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이번 결승에서 최강 허정한과 맞붙으면서 어깨의 짐은 더 무거웠다.

하지만 황봉주는 부담을 떨쳐내고 결승 막판에 벌어진 찰나의 싸움에서 승리, 감격스러운 우승의 순간을 마주했다.

결승 경기 장면.  사진=이용휘 기자
결승 경기 장면. 사진=이용휘 기자
우승자 황봉주와 (주)허리우드 홍승빈 대표이사.  사진=이용휘 기자
우승자 황봉주와 타이틀 스폰서 (주)허리우드 홍승빈 대표이사. 사진=이용휘 기자
이번 대회 입상자들. 왼쪽부터 공동 3위 김행직(전남)
이번 대회 입상자들. 왼쪽부터 공동 3위 김행직(전남), 우승 황봉주, 준우승 허정한(경남), 공동 3위 차명종(안산체육회).  사진=이용휘 기자

이번 우승의 감동은 황봉주에게 남달랐다. 결승전이 끝나고 황봉주는 14년의 세월에 묻어두었던 눈물을 참기 위해 애를 썼다.

우승 인터뷰에서는 "울지 말아야지 생각하고 참고 있다. 결승전 울렁증이 생겨서 큐 미스가 3번이나 나왔다. 허정한 선수는 평소 친하게 지내는 선수이고, 나보다 잘 치는 선수이기 때문에 오히려 편안하게 쳤던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결승에서 따라잡혔던 순간에는 "얼마 전 양구에서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 심장이 쫄깃쫄깃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대회 개최를 도와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한다"라고 말했다.

우승을 차지한 황봉주는 상금 3000만원을 획득했다. 준우승자 허정한은 1000만원, 공동 3위 김행직(전남)과 차명종(안산체육회)은 각각 400만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