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대표’ 허정한-황봉주, 대한체육회장배 3쿠션 복식 우승 [대한체육회장배 당구대회]
상태바
‘경남 대표’ 허정한-황봉주, 대한체육회장배 3쿠션 복식 우승 [대한체육회장배 당구대회]
  • 김민영 기자
  • 승인 2021.11.27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정한-황봉주, 조수현-박현규와 결승 대결

공동3위에는 임형묵-김광현과 김주영-이범열 올라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 2021 전국당구대회의 캐롬 3쿠션 복식전에서 허정한-황봉주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 2021 전국당구대회의 캐롬 3쿠션 복식전에서 허정한-황봉주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양구/김민영 기자] 황봉주(경남)가 드디어 은메달을 대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허정한(경남)과 짝을 이뤄 ‘제16회 대한체육회장배 2021 전국당구대회’ 캐롬 3쿠션 복식대회에 출전한 황봉주가 조수현-박현규(대구)를 30:21(26이닝)로 꺾고 그토록 고대하던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황봉주는 이번 대회 동안 캐롬 3쿠션 개인전 은메달과 캐롬 3쿠션 단체전 금메달 두 개를 획득했다. 
 

황봉주와 짝은 이룬 허정한.  사진=이용휘 기자
황봉주와 짝은 이룬 허정한. 사진=이용휘 기자

경기 초반은 조수현-박현규가 앞서 나갔다.

1이닝부터 3이닝까지 공타 없이 득점을 이어간 조수현-박현규가 5:8로 리드를 시작했으나 3이닝에 4득점, 4이닝에 5득점을 올린 허정한-황봉주가 10:8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조수현-박현규가 쫓아오면 1점 차로 달아나는 숨 막히는 추격전을 벌인 허정한-황봉주는 16이닝에 2득점을 올리고 19:17로 앞선 후 19이닝에 22:18, 22이닝에 25:20으로 모처럼 점수 차이를 벌렸다. 

24이닝과 25이닝에 2점씩을 추가한 허정한-황봉주는 29:21로 조수현-박현규를 따돌렸고, 26이닝에 남은 1점을 성공시키고 30:21로 우승을 차지했다. 

캐롬 3쿠션 복식 준우승을 차지한 박현규-조수현.  사진=이용휘 기자
캐롬 3쿠션 복식 준우승을 차지한 박현규-조수현. 사진=이용휘 기자
공동3위에 오른 이범열-김주영.  사진=이용휘 기자
공동3위에 오른 이범열-김주영. 사진=이용휘 기자
공동3위 임형묵-김광현.  사진=이용휘 기자
공동3위 임형묵-김광현. 사진=이용휘 기자

허정한-황봉주는 준결승전에서 임형묵-김광현(서울)을 만나 30:20(17이닝)으로 이긴 후 결승에 올랐으며, 조수현-박현규는 ‘젊은 피’ 김주영-이범열(경기)을 30:27(23이닝)로 이기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우승을 차지한 허정한-황봉주는 400만원의 상금을, 준우승팀은 200만원을 손에 넣었으며, 공동3위에 오른 임형묵-김광현 팀과 김주영-이범열 팀은 각각 1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