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UMB, "PBA 투어 출전 당구선수들 자격정지 외에 다른 선택권 없어 유감"
김주석 기자 | 승인 2019.06.13 09:10
UMB 세계캐롬연맹이 프로당구 PBA 투어와 협상에 진전이 없으며, PBA 출전 당구선수들에 대해 자격정지하겠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사진은 UMB 파룩 바르키 회장. 빌리어즈 자료사진


[빌리어즈=김주석 기자] "PBA 투어 출전 당구선수들 자격정지 외에 다른 선택권이 없다는 사실 유감이다"

한국에서 출범한 프로당구 PBA 투어와 선수 출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UMB 세계캐롬연맹(회장 파룩 바르키)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10일 연맹 홈페이지에 PBA 출전 선수들의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했다.

UMB는 서두에 "PBA와의 협상은 아직까지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승인하지 않은 PBA 투어에 참가한 UMB 선수의 자격을 정지하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권이 없다"라고 못을 박았다.

이에 따라 PBA 투어에 출전한 '3쿠션 사대천왕' 프레데릭 쿠드롱(벨기에)과 '3쿠션 세계챔피언'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그리스), 에디 레펜스(벨기에), 페드로 피에드라부에나(미국), 토니 칼센(덴마크) 등 외국인 선수 22명의 UMB 선수 자격이 조만간 정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강동궁과 서현민, 오성욱 등 한국 당구선수 300여 명도 UMB의 자격정지 제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지에서 UMB는 "PBA는 세계대회 개최에 적용하는 UMB 규정을 따를 것을 거절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PBA는 매년 20~30개 대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는데, 이것은 UMB의 이미 예약된 핵심 대회 날짜와 겹치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라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UMB는 규정에 따라 산하 대륙과 회원국 연맹으로 제재를 확대할 것이고, 그 기간 동안 제재 선수는 UMB 캘린더에 나와 있는 모든 대회와 회원국 연맹이 관할하는 대회에 출전이 제한된다"라고 밝혔다.

단, UMB 규정 제124항 4조에 언급된 '회원국 연맹이 직접 주관하는 UMB와 관련이 없는 대회'는 제외한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UMB는 회원국 연맹과 함께 PBA 투어 출전 선수들에 대해 "모든 선수권대회와 후속 대회에 제재 선수들의 출전을 제한할 것이며, 외국 클럽 팀 대회 출전도 제한받을 수 있다"라는 방침을 발표했다.

UMB는 이번 공지 마지막에 "UMB가 세계 스포츠 당구의 상위 단체로서, 당구 발전의 이익을 위한 근본적이고 합법적인 목표를 보호할 수 있는 다른 선택권이 없다는 사실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jay9211@naver.com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3쿠션 세계챔피언' 최성원 '당구월드컵 챔피언' 조재호 김행직 허정한 KBF 잔류 결정 icon세계 최초 'PBA 프로당구투어 탄생' 3쿠션 종목 프로당구 시대 개막 iconKBF “2020 월드리그 구상... UMB 등 협력해 세계당구대회 개최 연 6회로 확장" iconUMB 주최 '서바이벌 3쿠션 당구마스터스' 참가인원 24명 → 128명으로 대폭 확대 icon"PBA 프로당구투어와 UMB 토너먼트, 이것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쿠드롱 인터뷰) icon당구선수협 "KBF 대한당구연맹 이중적인 태도 버려야" 공식입장문 발표 iconPBA 프로당구투어 물꼬 튼 '헐크' 강동궁... 브라보앤뉴와 매니지먼트 계약 체결 icon'PBA or UMB' 갈라지는 당구선수... 세계 1위 야스퍼스는 UMB, 2위 쿠드롱 PBA 선택 icon'그리스 당구 황태자' 카시도코스타스, PBA 프로당구투어 합류 선언 충격 icon프로당구 사태에서 불거진 '협회의 선수 독점카드'... 과연 가능한 일일까 iconPBA 프로당구협회, "KBF 3년 제재는 존재의 이유를 부정하는 행위" icon쿠드롱, 레펜스 법적보호 나선 PBA 프로당구協... 유럽·벨기에 법원에 소송 준비 중 iconUMB, 세계여자3쿠션선수권대회 개최 규정 변경... 'IOC 지침' 따르기로 icon쿠드롱 "나는 범죄자가 아니라 단지 당구선수일 뿐이다"... PBA 프로투어 합류 발표 icon[당구本色] 왜 당구선수는 또다시 볼모가 되어야 하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9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