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파 고교동문 당구동호회, 성남중고등학교 동문 당구동호회 '성당회'
상태바
실력파 고교동문 당구동호회, 성남중고등학교 동문 당구동호회 '성당회'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5.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중고등학교 동문 당구동호회 '성당회' 정기 모임에 참석한 회원들.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회사원들로 가득 찬 서울 여의도의 주말은 주중과는 정반대의 모습이다. 그 많던 사람들은 어디로 가고 문 닫힌 가게들 사이로 차들만 드문드문 지나다닐 뿐이다. 

하지만 여의도의 한 거리는 매월 셋째 주 일요일이면 근처 공영주차장은 차들로 가득 차고, 거리는 삼삼오오 짝지어 등장한 남자들의 무리로 활기를 띤다.  

바로 성남중고등학교 총동문 당구동호회 때문이다. 

일명 ‘성당회’라고 불리는 ‘성남고당구동호회’(회장 윤봉기)는 총 회원이 238명이나 되는 제법 큰 고교동문 당구동호회다. 

특히 '키움증권배 고교동창당구대회’의 1회와 3회 대회 공동3위, 2회 대회 8강 입상이라는 성적을 올리며 3번의 대회 모두 입상한 실력파 동문들 덕에 이미 당구 잘 치는 고교동문 당구동호회로 정평이 나 있다. 

2013년부터 첫 모임을 갖기 시작한 성당회는 올해로 어느덧 6년째 모임을 이어오고 있다.

40명 정도의 회원이 매월 셋째 주 일요일 서울 여의도의 이국인당구클럽에서 정기모임을 갖고 있으며, 매년 11월에는 100여 명의 회원이 모여 총동창회장배 당구대회를 열고 있다.
 

4월에도 어김없이 정기 월례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용휘 기자

또한, 12월 정기모임은 연말결산대회로 치러 1년 동안 우수한 성적을 보인 회원에게 개인 큐를 시상하는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 3대 회장을 맡게 된 윤봉기 회장은 경기도당구연맹의 이사로 오랫동안 재직하며 당구 발전에 힘써 온 당구계 인사이기도 하다. 그렇다 보니 ‘성당회’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윤봉기 회장은 "올해부터 회장직을 맡게 됐지만, 그전 회장들을 도와 성당회 발전에 노력해 왔다. 특히 경기도당구연맹 이사라는 직책도 맡고 있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성당회가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며 "많은 회원들이 각자의 실력을 발휘하며 여러 아마추어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뿌듯하다"라고 성당회 회원들의 활약상을 전했다. 

또한, "올해에는 경복고와 경기고 등 타 학교와의 교류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했다. 

성당회는 매월 월례대회로 개최되는 정기모임 외에도 기수별, 지역별 모임을 따로 두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성남고 동문 당구동호회 윤봉기 회장. 사진=이용휘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