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내대회
[인제오미자배 3쿠션 당구] 복식 우승 조명우, 개인전도 우승...김민아와 함께 대회 2관왕 달성조명우, 최성원에 40:25로 우승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4.13 16:28
'2019 인제오미자배 3쿠션 페스티벌'에서 복식과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2관왕을 차지한 조명우.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강원/김민영 기자] 가히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국내랭킹 6위)의 날이다. 지난 4월 10일부터 강원도 인제군에서 열린 ‘2019 인제오미자배 3쿠션 페스티벌’에 복식전과 개인전에 참가한 조명우가 11일 복식전 우승에 이어 13일 열린 개인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조명우는 16강전과 4강전에서 단 3, 4이닝 만에 20점이 넘는 점수를 획득하며 막강한 화력을 과시했다.

결승전에서 초구의 최성원(부산시체육회·34위)은 1이닝 2득점을 시작으로 2이닝과 3이닝에 4점씩을 획득하며 10:5로 경기를 리드해 나갔다.

5, 6, 7이닝을 공타로 보낸 뒤 8이닝에 5점을 치며 15:12로 최성원의 뒤를 쫓기 시작한 조명우는 9이닝에 7점의 장타를 날리며 기어이 16:19로 역전, 상황을 반전시켰다. 그리고는 11이닝에 다시 한 번 7점을 치며 18:27로 멀리 도망쳤다.

최서원 역시 12이닝에 5점을 치며 조명우의 뒤를 쫓았으나 12, 13이닝에 5점을 친 조명우는 14이닝 타석에서 남은 6점을 모두 쳐 25:40으로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전에서 조명우의 애버리지는 2.857.

최성원이 아쉽게 조명우에게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사진=이용휘 기자

앞서 조명우는 준결승전에서 조재호(서울·2위)를 16이닝 만에 40:30으로 꺾었다. 선공으로 시작한 조명우는 2이닝째에 10점의 하이런과 4이닝에 9점의 장타를 치며 4이닝 만에 23:8로 기선을 제압했다.

조재호가 6이닝부터 공타 없이 꾸준히 득점을 올렸으나 결국 16이닝째에 조명우가 남은 점수를 모두 획득해 40:30(애버리지 2.500)으로 조재호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편, 8강전에서 하이런 10점을 치며 김행직(전남·1위)을 40:30(17이닝)으로 꺾고 준결승에 오른 최성원은 김형곤(강원·4위) 또한 40:30(29이닝)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조명우는 한 팀으로 복식전에 참가한 김민아와 함께 ‘2019 인제오미자배 3쿠션 페스티벌’의 참가한 모든 종목의 우승을 차지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skyway02@naver.com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9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