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내대회
[KBF 슈퍼컵 당구] '다크호스' 조건휘, 준결승서 막강한 화력으로 김행직 40:31로 제압
김탁 기자 | 승인 2018.09.29 12:38
2018 KBF 슈퍼컵 3쿠션 토너먼트 준결승에서 '다크호스' 조건휘(시흥)가 세계랭킹 3위 김행직(전남)을 18이닝 만에 40:3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서울=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탁 기자] '다크호스' 조건휘(시흥·국내랭킹 63위)가 준결승전에서 대어를 낚고 결승에 올라갔다.

29일 오전 11시 시작된 '2018 KBF 슈퍼컵 3쿠션 토너먼트' 준결승전에서 조건휘가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세계랭킹 3위' 김행직(전남·국내 5위)을 18이닝 만에 40:31로 제압했다.

준결승 초반 조건휘의 공격이 무척 매서웠다. 조건휘는 1이닝부터 8이닝까지 단타와 중타를 번갈아 치며 무려 21점을 득점해 주도권을 잡았다.

조건휘가 1이닝 2득점을 시작으로 5-4-1-3-1-1-4점 등을 쏟아붓는 사이 김행직은 단 7득점에 그치면서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다.

후반전에서도 조건휘는 계속해서 득점을 이어갔다. 10이닝부터 1-1-2-1점을 득점하며 13이닝까지 26:10의 큰 점수 차 리드를 지켰다.

김행직이 12이닝득점을 시작으로 2-1-4점을 올려 14이닝에서는 26:14로 따라잡기도 했으나, 조건휘가 15이닝 공격에서 곧바로 10점을 더 달아나며 김행직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36:14)

후구를 잡은 김행직이 15이닝 3점, 16이닝에 다시 7점을 만회해 24:36으로 쫓아갔다.

그러나 마지막 기회에서 미스 샷이 나오는 불운이 겹치면서 조건휘가 남은 4점을 18이닝 타석에서 마무리했다. (40:24)

김행직은 후구에서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 7점을 더 쫓아갔지만, 아쉽게도 8점째 샷이 2쿠션으로 맞으면서 경기는 40:31로 종료되었다.
 

조건휘는 "다시 오지 않을 기회라는 생각으로 온 힘을 다해 결승전 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이용휘 기자


경기가 끝난 후 조건휘는 "승리가 다가올수록 떨렸다. 상대가 김행직이기 때문에 16점의 점수 차도 안심할 수 없었다"라고 준결승전을 치른 소감을 말하며 "결승에서도 다시 오지 않을 기회라는 생각으로 온 힘을 다해 경기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대회 16강에서 김병호(서울·88위)를 24이닝 만에 40:23으로 승리한 조건휘는 8강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황득희(수원·65위)를 29이닝 만에 40:32로 누르고 준결승에 올랐다.

준결승에서 '월드컵 챔피언' 김행직을 꺾고 결승에 오른 조건휘는 '스승' 이충복(시흥체육회·국내 55위)과 강원연맹 김형곤(8위)의 준결승 경기 승자와 같은 날 오후 4시에 결승전을 치른다.

결승 경기는 당구 전문방송 빌리어즈TV를 통해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고, 서울 올림픽파크텔 K-아트홀에서 선착순 무료관람도 가능하다.

 

◆ '2018 KBF 슈퍼컵 3쿠션 토너먼트' 준결승 경기결과

조건휘 40(18이닝)31 김행직

 

경기결과 제공=빌리존/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8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