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제대회
[베이징-미윈 당구] 韓 '김가영 vs 이우진' 패자 2라운드에서 본선 16강 진출권 놓고 대결
안소영 기자 | 승인 2018.09.26 11:22
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2018 CBSA 베이징-미윈 인터내셔널9볼챔피언십'에 출전한 한국의 김가영(인천체육회·오른쪽)과 이우진이 패자 2라운드 경기에서 본선 16강 진출권을 놓고 다투게 되었다. 빌리어즈 자료사진


[빌리어즈=안소영 기자] 한국 여자 포켓볼 간판 김가영(인천체육회·세계랭킹 9위)과 유망주 이우진(경기·세계 45위)이 베이징-미윈 9볼 챔피언십 본선 16강 진출을 놓고 대결한다.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2018 CBSA 베이징-미윈 인터내셔널9볼챔피언십'에 출전한 한국의 김가영과 이우진이 모두 패자전으로 밀려나면서 본선 16강 한자리를 두고 다투게 되었다.

김가영은 이번 대회 첫 대결부터 빅 매치를 벌였다. 한국시간으로 25일 낮 12시 40분에 시작한 스테이지1 1라운드 경기에서 김가영은 '세계랭킹 1위' 첸쓰밍(중국)과 대결했다.

라이벌인 두 선수가 벌인 한국과 중국의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는 아쉽게도 첸쓰밍의 승리로 끝났다.

첸쓰밍과 팽팽하게 맞선 김가영은 막판 두 세트를 내주면서 5-7로 패해 패자전으로 밀려났다.

패자전에서 김가영은 만만치 않은 상대인 세계랭킹 14위 가오밍(중국)과 대결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7-4로 가오밍을 누르고 승리했고, 패자 2라운드로 진출했다.

이우진은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중국의 장무얀을 7-4로 누르고 승자 2라운드로 올라갔지만, 다음 경기에서 세계랭킹 19위 강자 첸호윤(대만)에게 0-7로 패해 패자 2라운드로 내려갔다.

이로써 패자 2라운드에서 한국은 김가영과 이우진이 대결해 한 명이 스테이지2 본선 16강전에 진출하게 되었다.

김가영과 이우진이 대결하는 패자 2라운드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26일 낮 12시 50분에 시작된다.

한편, 이번 대회 여자부에서는 중국의 첸쓰밍, 류샤샤, 푸샤오팡, 저우두두와 첸호윤(대만), 루빌렌 아미트(필리핀), 켈리 피셔(미국) 등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6강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7시에 시작된다.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8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