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캔두당구교실-4구] 공격자의 3가지 선택
상태바
[위캔두당구교실-4구] 공격자의 3가지 선택
  • 김홍균(한국당구아카데미, 전 국가대표)
  • 승인 2018.09.2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의 배치에서 제1적구를 어떤 두께와 당점을 선택해도 한 번의 샷으로 모아치기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

제2적구의 배치에 따라 여러 가지 패턴을 이용하여 공식화해 놓으면 비슷한 유형의 배치를 만났을 때 활용하여 쉽게 포지션을 만들 수 있게 된다. 

A의 경우는 3/4 두께로 끌어치게 되면 제2적구의 왼쪽에 맞은 수구가 당구대 중앙으로 이동하여 '고잉 스루(Going Through)'를 만든다.

이어서 다음 샷은 제2적구를 제1적구로 선택하여 짧은 쪽으로 적구들을 유도할 수 있게 된다.

B의 경우는 제1적구를 매우 두껍게 겨냥하고 무회전 6시 당점을 활용하여 죽여치기로 제1적구는 아래쪽 코너 부근에 위치시키고, 수구는 제2적구에 10센티 정도로 붙여놓은 다음에 제2적구를 제1적구로 선택해 끌어치기로 아래 코너에 적구들을 모아치게 되는 '2단 모아치기'를 사용하게 된다.

C의 경우는 2/3 두께로 수구의 밀림 현상을 제거하고, 3시 당점으로 분리각을 크게 만들어 제2적구의 오른쪽을 맞힌 후에 수구가 당구대 중앙 쪽으로 흐르게 유도한다.

다시 제2적구를 제1적구로 선택해 당구대 짧은 방향으로 데려가도록 한다. 이런 패턴의 훈련은 고점자들의 정형화된 연습 방법 중 하나다.

 

김홍균
현 IB스포츠 해설위원, 한국당구아카데미 강사
전 98 방콕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전 국민생활체육 전국당구연합회 부회장 겸 상벌위원장
전 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이사 및 통합추진위원
 

 

※ 김홍균 해설위원은 20년 동안 당구 강의를 한 경력을 바탕으로 캐롬 3쿠션과 4구 당구 레슨을 '위캔두 당구교실' 코너에 매주 연재합니다.
 

실전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주로 다루며, 당구 팬 여러분들이 직접 따라해 보시고 성공 영상을 이메일(thebilliards@daum.net)로 보내주시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