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캔두당구교실-4구] 마세 샷
상태바
[위캔두당구교실-4구] 마세 샷
  • 김홍균(한국당구아카데미, 전 국가대표)
  • 승인 2017.12.2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구 경기에서는 득점 자체가 쉽다면 모아치기에 집중을 해서 한두 이닝에 자신의 핸디(경기 중 놓는 점수)를 끝낼 수 있도록 승부수를 띄우게 되는데, 경기 중 자의든 타의든 수구와 제1, 2적구가 일직선 상태가 되면 모아치기는 고사하고 득점도 쉽지 않은 상태가 된다.

또 다른 경우는 그림의 배치처럼 득점은 쉽지만 어떤 공을 제1적구로 선택하더라도 모아치기는 불가능해 보이는 경우이다.

일반적인 끌어치기를 이용하여 득점을 시도하면 제1적구는 왼쪽 위아래 코너로 진행하게 되고 제2적구는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게 된다.

수구가 제1적구와 그림보다 좀 더 가깝다면 제1적구를 매우 얇게 겨냥하는 ㄱ자 형태의 마세 샷을 시도하여 제2적구를 제1적구로 선택하는 끌어치기를 유도할 수 있지만 수구와 제1적구간의 거리가 멀어 이 제1적구가 많이 이동하게 되어 실효를 거두기가 어렵게 된다.

따라서 최선의 선택은 제1적구의 왼쪽 1/2지점을 겨냥하여 제1적구를 오른쪽 긴 쿠션 방향으로 유도하고 3시 당점을 이용한 마세 샷을 하면 득점 또한 가능하게 된다.

이러한 형태의 샷은 자주 사용하는 배치가 아니라 실전에서 사용하기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형태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떤 경우든 처음 시도할 때는 실패의 두려움이 마음속을 지배하고 또 한 가지 시도하지 않았을 때의 자신을 자책할 수 있다는 상황도 생각이 나는 경기 중엔 두 가지 심리 상태에서 항상 갈등을 하게 되지만, 너무 소극적인 대처보다는 공격적으로 자신의 의지에 의해서 결정하는 것이 미래의 경기를 위해 좋은 선택이라 한 표를 더 주고 싶다.

 

김홍균
현 IB스포츠 해설위원, 한국당구아카데미 강사
전 98 방콕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전 국민생활체육 전국당구연합회 부회장 겸 상벌위원장
전 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 이사 및 통합추진위원

 

* 김홍균 해설위원은 20년 동안 당구 강의를 한 경력을 바탕으로 캐롬 3쿠션과 4구 당구 레슨을 '위캔두 당구교실' 코너에 매주 연재합니다. 실전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주로 다루며, 당구 팬 여러분들이 직접 따라해 보시고 성공 영상을 thebilliards@daum.net으로 보내주시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