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국내
"당구 치는 직장인들 다 모여" 제4회 G밸리 직장인당구대회 성황리에 개최
김민영 기자 | 승인 2017.09.22 17:09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구로, 가산, 금천 등 G밸리라 불리는 산업단지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제4회 G밸리 직장인당구대회'가 올해로 4번째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사단법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의 주최로 열리는 이 대회는 지난 4년간 (주)타임앤플레이스의 주관으로 열려 빌리어즈TV를 통해 방송되어 왔다. 

한 팀당 2명씩 72개 팀, 총 144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는 경기 시간 40분 동안 많은 점수를 획득한 팀이 승리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중대 3쿠션 종목으로 진행되는 경기는 파울을 범할 경우 페널티로 -1점이 감점되는 규칙도 있다. 

열띤 응원을 펼치는 각팀의 응원단들. <사진=빌리어즈>

9월 14일과 15일 이틀간 열린 예선전을 거쳐 72개 팀 중 본선은 LG no.1과 럭키 가이즈, 용감한 형제, 즐거운 포스뱅크, 애국자, 어마어마, 피닉스, 파워밀 등 8개 팀으로 압축되었다.

그중 LG no.1(김혁∙김성수), 용감한 형제(김현갑∙김용수), 어마어마(박영욱∙남궁혁), 피닉스(안병창∙황순길) 등이 준결승에 올라 결승 두 자리를 놓고 대결을 벌였다. 

준결승전에서 LG no.1은 -3점 감점의 페널티에도 불구하고 용감한 형제를 19:17로 누르고 결승에 올라갔다.

어마어마도 24이닝에 피닉스가 21:20으로 바짝 쫓아왔으나, 경기 시간 40분이 모두 소진되어 1점 차로 결승 티켓을 따냈다. 

준결승전에서 어렵게 승리했던 어마어마는 결승전에서는 3점, 5점 등 다득점에 성공하며 쉽게 경기를 끌고 갔다. 

LG no.1이 매 이닝 1점 이상 점수를 올리지 못하며 어려움을 겪는 사이 어마어마가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 결국 28:10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팀인 어마어마는 상금 200만원을 받았고, 준우승팀 LG no.1은 1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또한, 각 팀을 응원하러 온 관중들 중 가장 열렬한 응원을 펼친 응원단에게는 응원상이 시상되었다.

우수 응원상은 어마어마 응원단, 최우수 응원상은 피틱스 응원단에게 돌아갔다. 

 

공동3위 용감한 형제(김현갑∙김용수) 팀과 빌리어즈TV 유재수 대표 <사진=빌리어즈>
공동3위 피닉스(안병창∙황순길) 팀과 빌리어즈TV 유재수 대표(맨 오른쪽) <사진=빌리어즈>
어마어마 팀의 박영욱과 남궁혁이 우승이 확정된 후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 = 빌리어즈>
준우승 LG no.1(김혁∙김성수) 팀과 사단법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 김기원 회장(맨 오른쪽)   <사진 = 빌리어즈>
우승 어마어마(박영욱∙남궁혁) 팀과 한국산업단지공단 서울지역 윤철 본부장(맨 오른쪽)   <사진 = 빌리어즈>
최우수 응원상을 받은 피닉스 응원단   <사진 = 빌리어즈>
대회를 주최∙주관한 빌리어즈TV의 유재수 대표, 한국산업단지공단 윤철 본부장, (사)서울디지털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 김기원 회장(사진 가운데) 등이 입상 팀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 빌리어즈>

 

 

skyway02@naver.com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7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