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빌리어즈S 인사이드
뷰리, "스포츠는 잔인하다"... LG U+컵 당구대회 가장 안타까운 순간 심경 밝혀
유은호 기자 | 승인 2017.09.13 13:41
'단 1점, 1이닝, 5mm'가 운명을 가른 마지막 경기에서 샷하는 제러미 뷰리 <사진 = 빌리어즈>

[빌리어즈=유은호 기자] '운명의 1점, 단 5mm∙1이닝 차이'로 본선 진출이 좌절되었던 제러미 뷰리(36∙프랑스, 세계 8위)의 예선 마지막 경기는 2017 LG U+컵 3쿠션 마스터스에서 가장 안타까운 순간이었다. 

뷰리는 <빌리어즈>와 인터뷰에서 당시를 떠올리며 "스포츠는 때때로 잔인하다. 그러나 우리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심경을 밝혔다.   

뷰리는 지난 7일 열린 조별 예선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프레데릭 쿠드롱(49∙벨기에, 세계 4위)에게 39:40으로 패해 아깝게 예선에서 탈락한 바 있다. 

전날까지 2승으로 조 선두를 달리던 뷰리는 후구에서 마지막 1점이 5mm 차이로 빗나가며 뼈 아픈 1패를 당해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뷰리의 마지막 1점이 들어갔다면, 무승부가 되어 쿠드롱이 탈락한다. 

그러나 뷰리의 비껴치기는 네 번째 쿠션을 맞고 제2적구를 아주 살짝 빗나가며 득점에 실패했다. 

39:40에서 뷰리의 마지막 비껴치기가 빗나가는 장면 <사진 = 빌리어즈TV 방송화면 캡처>

뷰리와 쿠드롱의 운명을 뒤바꾼 이 마지막 1점은 당구가 얼마나 어려운 스포츠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뷰리는 "나는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고, 좋은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한순간의 불운, 단 5mm, 그리고 단 1이닝 차이로 3일 동안의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갔다"라고 말하며 속상한 마음을 표현했다. 

LG U+컵 준우승자인 홍진표(31∙대전당구연맹)에게 1이닝 뒤진 뷰리는 애버리지 0.026 차이로 아깝게 탈락했다. 

뷰리는 "무척 아쉽지만, 이게 또 스포츠 아닌가. 당구선수에게는 종종 이런 일이 일어나기 마련이다"라며 "당구를 치면서 기쁨과 즐거움, 그리고 이런 좌절도 항상 함께한다. 우리는 이런 나쁜 경험도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 뷰리 vs 쿠드롱 경기 동영상 보기 : 전반전(https://youtu.be/CMo-b7zYgZw), 후반전(https://youtu.be/LfHRXMm8_lI)

 

 

coolcat7702@daum.net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7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