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의 사직고, 고교동창 3쿠션 당구 최강전 우승
상태바
행운의 사직고, 고교동창 3쿠션 당구 최강전 우승
  • 김민영 기자
  • 승인 2020.07.2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직고, 예선 탈락 딛고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 우승 차지
두 번째 결승전 진출한 우송고, 또다시 준우승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우승을 차지한 사직고. 왼쪽부터 노주영, 진교방, 허복.  사진=이용휘 기자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우승을 차지한 사직고. 왼쪽부터 노주영, 진교방, 허복. 사진=이용휘 기자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우승은 사직고등학교 팀이 차지했다. 

사직고는 지난 1월 치러진 예선전에서 탈락하며 본선 진출이 좌절됐으나 순천매산고의 기권으로 본선 진출의 행운을 얻었다. 사직고는 이 행운을 놓치지 않고 끝내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낳았다. 

지난 19일 치러진 준결승전에서 부산동고(이상훈, 최성욱, 김하영)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꺾은 사직고(진교방, 노주영, 허복)는 인천고(최병룡, 박형식, 홍성기)를 2-1로 꺾고 결승에 오른 우송고(홍환표, 박정용, 박현범)를 상대로 맹활약을 펼쳤다. 

결승전 1세트를 불과 5이닝 만에 12:1로 이긴 사직고는 2세트를 12:10(11이닝), 3세트를 12:2(5이닝)로 연달아 차지하며 단숨에 승리를 손에 넣었다. 

우송고는 지난 2회 대회 준우승팀으로,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에서 유일하게 두 번이나 결승에 진출한 유력한 우승 후보였으나 ‘행운’의 사직고에게 무너지고 말았다.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결승전. 우송고와 사직고가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사진=이용휘 기자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결승전. 우송고와 사직고가 마지막 대결을 펼쳤다. 사진=이용휘 기자

결승전은 5판 3선승제로 1세트부터 3세트까지는 각 팀 3명의 선수가 1명당 4점을 획득한 후 다음 선수로 교체되는 릴레이 경기 방식으로, 4세트와 5세트는 2인 1조의 스카치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우송고는 홍환표, 박정용, 박현범 순으로, 사직고는 진교방, 노주영, 허복 순으로 출전 선수를 정하며 각 팀의 전략을 세웠다. 

우송고의 선구로 시작된 1세트에서 사직고의 첫 번째 선수인 진교방이 1이닝에 3점을 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이어 2이닝째에 1점을 마저 치고 노주영에게 순서를 넘겼다.

2이닝과 3이닝을 공타로 보낸 노주영이 4이닝에 3점, 5이닝에 1점을 친 후 허복에게 타석을 내주자 허복이 4점을 모두 획득, 사직고가 5이닝 만에 1세트를 손에 넣었다. 

반면, 우송고는 1번 타자로 나선 홍환표가 컨디션의 난조를 보이며 4이닝에 1점만을 친 채 12:1로 속수무책으로 사직고에게 1세트를 빼앗기고 말았다. 

의견을 나누고 있는 사직고의 허복과 노주영.  사진=이용휘 기자
작전 회의 중인 사직고의 허복과 노주영. 사진=이용휘 기자

2세트를 선구로 시작한 사직고는 진교방이 1이닝에 3점을 친 데 이어 2이닝에 진교방과 노주영이 주어진 4점을 모두 클리어하며 5점을 획득하고 8:0으로 단번에 앞으로 치고 나갔다. 타석을 이어받은 허복이 4이닝에 1점을 치며 9점을 내는 동안 우송고는 단 1점도 올리지 못하며 안타까운 시간만 보내고 있었다. 

하지만 6이닝에 홍환표가 4점을 몰아치며 타석을 박정용에게 넘겼고, 타석을 넘겨받은 박정용이 3점을 치며 9:7로 바짝 추격하더니 7이닝에 박정용의 1점과 박현범의 1점을 보태 9:9로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사직고의 허복이 10이닝에 2점을 치며 1점만을 남겨둔 채 타석을 우송고에게 넘겼고 박현범이 마지막일지 모를 타석에 섰다. 하지만 박현범이 단 1점만을 성공한 채 11:10으로 다음 이닝으로 넘어가자 기다렸다는 듯 허복이 남은 1점을 획득하며 2세트마저 12:10(11이닝)으로 사직고의 차지가 되었다. 

우송고의 선구로 시작된 3세트는 1, 2이닝을 두 학교 모두 공타로 보내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사직고의 진교방이 3이닝에 먼저 1점을 획득하자 4이닝에서 우송고의 홍환표가 1점을 치며 따라잡았으나 후구의 사직고가 4이닝에 진교방 3점, 노주영 4점, 허복 1점 등 한 이닝에 세 선수 모두 등판하며 8점을 획득하고 9:1로 우송고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이어진 5세트에 우송고가 1점을 올린 사이 사직고는 남은 3점을 모두 획득하며 세트스코어 3-0으로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의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시상식 후 인터뷰 중인 사직고와 우송고.  사진=이용휘 기자
시상식. 사진=이용휘 기자

결승전 직후 준우승을 차지한 우송고의 맏형 박정용은 “사직고가 예선 탈락 팀이라 너무 얕봤다. 게다가 막내 홍환표가 오전부터 컨디션이 많이 좋지 않았는데, 이에 따른 전략을 수정하지 않은 것이 패인이 된 것 같다”며 아쉬움을 남겼다. 

또한, 예선 탈락팀에서 대회 우승팀으로 거듭난 사직고는 “세 선수의 완벽한 팀워크 덕분에 우승까지 올 수 있었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우승을 차지한 사직고는 우승 상금으로 장학금 500만원과 민테이블 당구대, 빌리존 디지털스코어 보드 등을 모교에 기증할 수 있게 되었으며, JBS의 고급 개인큐를 부상으로 받았다. 또한, 두 번째 준우승에 오른 우송고는 300만원의 모교 장학금과 개인큐, 디지털점수판 등을 부상으로 수상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우송고.  사진=이용휘 기자
준우승을 차지한 우송고. 순서대로 박정용, 박현범, 홍환표.  사진=이용휘 기자

‘제5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정’ 대회 결과 

우승 : 사직고(진교방, 노주영, 허복)
준우승 : 우송고(홍환표, 박정용, 박현범)
공동3위 : 인천고(최병룡, 박형식, 홍성기), 부산 동고(이상훈, 최성욱, 김하여)
공동5위 : 경문고(변지수, 박지원, 정재호), 완산고(현용석, 박진우, 이용극), 제물포고(김용욱, 송근형, 이현기), 경복고(민석홍, 황보태권, 신원필)
공동 9위 : 영주 제일고(김정섭, 김시영, 김태헌), 경동고(이종선, 임철, 김선정), 경기고(이상훈, 최부림, 조병희), 신일고(윤석주, 송기원, 한동진), 남성고(이성일, 이창규, 박성진), 성남고(홍인기, 윤재식, 황정호), 문일고(허성, 강창묵, 임영선), 성동고(박상국, 김범석, 조용진)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