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이원일·김유진 커플, 자필 사과문 공개...피해자에 죄송, 진심으로 사과 원해
상태바
'학폭 논란' 이원일·김유진 커플, 자필 사과문 공개...피해자에 죄송, 진심으로 사과 원해
  • 안소영 기자
  • 승인 2020.04.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셰프 이원일과 그의 약혼녀 김유진 PD가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고 김유진 PD와 관련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이원일은 “저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폭력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되며 논란이 된 김유진 PD 역시 “우선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며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용서를 구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 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며 논란이 시작되었다. 

작성자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그리고 인터넷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가 없어서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라며 김유진 PD가 포함된 무리에게 당했던 집단폭행의 전말을 구체적으로 적었다. 

이후 김유진 PD의 ‘학폭’ 논란으로 인해 이원일 셰프와 함께 출연 중인 TV 프로그램에도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며 결국 이원일·김유진 커플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 제작진은 "이원일 셰프 커플의 하차와 함께, 시청자 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후 방송분에 대한 편집을 결정”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 다음은 이원일 셰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이원일입니다.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또한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원일 올림

 

◆ 다음은 김유진 PD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김유진입니다.

우선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