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딸 성폭행 김씨' 유명 당구선수 아니다... "선수등록된 기록 없어"
상태바
'친딸 성폭행 김씨' 유명 당구선수 아니다... "선수등록된 기록 없어"
  • 김주석 기자
  • 승인 2019.09.02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구연맹 "김씨 등록된 선수 아니야. 아예 선수활동 기록 없어"
2일 오전 다수 매체 '친딸 성폭행 유명 당구선수' 대법원판결 인용 보도
당구선수에 대한 명예훼손, 이미지 손상 우려
'친딸 성폭행 유명 당구선수' 보도로 네이버 실시간검색어 1위에 '유명당구선수'가 올라 있다.
'친딸 성폭행 유명 당구선수' 보도로 네이버 실시간검색어 1위에 '유명당구선수'가 올라 있다.

[빌리어즈=김주석 기자] 미성년 친딸 성폭행 혐의로 징역 17년에 처한 김 모(41)씨는 유명 당구선수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2일 오전 다수의 매체는 대법원판결을 인용해 '대법 '7년간 친딸 성폭행' 유명 당구선수 징역 17년 확정'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가 13세미만 미성년자 준강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프로그램 20시간 등을 명령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는 것.

보도에 따르면 유명 당구선수로 활동하는 김씨는 2011년 6월경에 이혼 후 할머니와 함께 살던 12살 친딸을 데려와 같이 살면서 7년 동안이나 상습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되었다.

이에 따라 파렴치한 범행을 저지른 김씨에 대한 누리꾼들의 질타와 함께 신상에 대한 궁금증으로 번져 '유명 당구선수 김씨'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보도와 달리 김씨는 유명 당구선수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사건에 대해 사단법인 대한당구연맹은 "김씨는 등록된 당구선수가 아니며, 아예 당구선수로 활동한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과거 모 아마추어 당구대회 입상자라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이에 대해서도 한 관계자는 "과거 아마추어 당구대회에서 입상한 사람이 거론되고 있지만, 김씨와 같은 사람인지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유명 당구선수 김씨' 사태에 대해 한 당구선수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유명 당구선수'라는 기사가 퍼져서 당구선수들에 대한 명예가 크게 훼손되었다. 프로당구 출범과 함께 또 한 번 진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당구선수에 대한 이미지가 대중들에게 안 좋게 비쳐져 유감이다"라고 말하며 안타까워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