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당구연맹 회장 선거 '기호 1번 김태석 후보' 당선
상태바
인천당구연맹 회장 선거 '기호 1번 김태석 후보' 당선
  • 김주석 기자
  • 승인 2019.07.2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당구연맹 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 김태석 후보가 회장으로 당선되었다. 사진은 당선 소감을 발표하는 김태석 신임 회장. 사진=김주석 기자

[빌리어즈=김주석 기자] 인천당구연맹 회장 선거에서 김태석(57) 후보가 회장으로 당선되었다.

인천당구연맹 회장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봉하원)는 20일 오후 1시 인천시청 교육위원회 세미나실에서 회장 선거를 열고 대의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로 새 회장을 선출했다.

이번 선거는 기호 1번 김태석 후보와 2번 이혁재(46)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대의원 7명의 선거인단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날 선거는 후보자별로 정견 발표를 하고 질의응답을 나눈 후 곧바로 투표에 들어갔다.

투표 결과, 두 후보가 3표씩 얻고 기권 1표가 나오면서 동률이 되었지만, 연장자 우선 규정으로 인해 김태석 후보가 최종 당선되었다.

당선된 김태석 신임 회장은 "혼란스러웠던 인천당구연맹이 이번 회장 선거를 계기로 새출발을 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고, 다양한 의견을 잘 수렴해서 인천 당구가 신속히 재정비되고 모범적인 종목단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태석 신임 회장은 고려대 사회학과를 나와서 도서출판 태암 대표, KNC학원장, L3C코리아 대표, 맹성규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지냈다.
 

봉하원 선거위원장이 선거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김주석 기자

인천당구연맹 통합 초대회장으로 선출된 김태석 회장은 인천체육회 인준 절차를 거쳐 4년의 임기 동안 인천당구연맹을 맡게 된다.

인천당구연맹은 인천체육회 재가맹과 전국체전 등 중점 사업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