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께와 분리각 연습을 한 번에... 당구트레이닝 용품 '큐잘'
상태바
두께와 분리각 연습을 한 번에... 당구트레이닝 용품 '큐잘'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7.1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리어즈=김민영 기자] 당구를 시작한 사람들이 가장 어렵게 느끼는 것 중 하나가 두께와 두께에 따른 분리각이다. 아무리 이론적으로 이해하고 알고 있다고 해도 막상 실제로 공을 쳤을 때 내 샷이 정확한 두께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가르치는 입장에서도 1/2, 1/4, 1/8 등의 두께로 치라고 말하지만 '여기쯤'이라고 표현할 뿐 사람에 따라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그렇다면 항상 똑같이 정확한 두께를 연습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 해답을 줄 두께와 분리각을 직접 치고 눈으로 확인하며 연습할 수 있는 연습 도구가 있다. 

'큐잘(Cuezal)'은 목적구와 수구를 두께에 따른 위치에 포지션 한 후 직접 샷을 하며 연습을 할 수 있다. 특히 두께에 따라 달라지는 목적구와 수구의 분리각이 표시되어 있기 때문에 샷을 한 후에 제대로 된 두께에 맞았는지 목적구와 수구의 진행 방향을 통해 그 성공 여부도 알 수 있다.

무엇보다 큐잘 풀세트에 포함된 '타깃'을 이용해 각각 공의 목표 지점을 설정하면 목표에 대한 성취감으로 연습에 대한 동기부여가 돼서 보다 효과적인 훈련이 가능하다.
 

큐잘을 기획한 큐스트록의 지대환 대표는 "큐잘은 당구를 막 배우기 시작한 초보자부터 중상급자까지 두께와 분리각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레벨의 사람들을 위한 훈련 도구다. 도표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 두께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다면, 목적구와 수구의 거리를 점점 멀리 두어 최종적으로는 도표에 그려진 두께 선에 의지하지 않고도 정확한 샷을 하는 것에 목표를 두어야 한다"라고 큐잘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지 대표는 "큐잘을 보는 것만으로도 이미지트레이닝이 가능해 개인은 물론, 클럽 손님이나 아카데미 강습생을 위한 교재 등으로 사용할 수 있어서 그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단순히 두께만 익히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목적구와 수구의 두께에 따른 분리각을 도표로 보여주어 분리각을 이해하고 직접 샷으로 구현해 볼 수 있는 큐잘은 설치와 이동도 간단해 테이블 위에 펴두기만 하면 된다. 당구대 위가 아니라도 식탁이나 책상 위 그 어느 곳이라도 큐잘을 펼 수만 있다면 연습이 가능하다. 큐잘 풀세트에는 분리각 도표 1개와 타깃 2개, 파우치 1개 등이 포함되어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