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토너먼트 UMB 3쿠션
韓 김행직 강인원 최성원 조명우 '포르토 3쿠션 당구월드컵' 본선 리그 진출
김주석 기자 | 승인 2019.07.05 13:33
강인원(충북)이 '2019 포르토 3쿠션 당구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최성원(부산체육회)과 포르투갈의 마누엘 산토스 올리베이라를 꺾고 A조 1위를 차지했다. 사진=김한나/코줌스튜디오


[빌리어즈=김주석 기자] '2019 포르토 3쿠션 당구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의 김행직(전남), 강인원(충북), 최성원(부산체육회),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 등 4명이 본선리그에 진출했다.

4일 오후에 열린 최종예선에서 강인원과 최성원이 각각 A조 1, 2위로 통과하고, 김행직은 B조 1위, 조명우는 D조 2위에 올랐다.

A조에서 2승으로 1위를 차지한 강인원은 첫 경기에서 최성원에게 17이닝 만에 40:32로 승리하고, 이어서 포르투갈의 마누엘 산토스 올리베이라를 28이닝 만에 40:25로 꺾었다.

강인원은 최성원과의 대결에서 24:21로 앞서던 13이닝에서 연속 9득점을 얻어맞아 15이닝까지 28:30으로 끌려갔지만, 17이닝 타석에서 '하이런 12점'으로 끝내기에 성공하며 승리를 거두었다.

이번 대회 2라운드부터 연승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강인원은 앞서 예선 3라운드에서는 강호 마쑤언끙(베트남)과 한국의 김봉철(안산체육회) 등을 꺾고 최종예선에 진출했고, 첫 경기부터 '세계챔피언' 최성원에게 일격을 가하며 오랜 만에 본선 무대를 밟았다.

지난 2017년 청주에서 열린 3쿠션 당구월드컵에서 와일드카드로 본선 32강에 출전했던 강인원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최종예선을 통과하며 자력으로 본선에 올라갔다.

최성원은 첫 경기에서 패해 지난 5월 최종예선에서 1승 1패로 탈락했던 '호찌민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 산토스 올리베이라를 18이닝 만에 40:17로 제압하며 합산 평균득점 2.114를 기록해 조 2위 선수 중 최상위에 올라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김행직(전남)은 최종예선에서 2승으로 B조 1위를 차지하며 평균득점 1.818을 기록해 종합순위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3위에 올랐다. 사진=김한나/코줌스튜디오


B조 김행직은 한 수 아래의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와 파울루 안드라데(포르투갈)를 꺾고 2승으로 조 1위에 올랐다.

몬테스와의 첫 대결에서 6이닝 동안 4득점에 그쳐 4:8로 뒤지는 등 감을 잡지 못하던 김행직은 7이닝 타석 '하이런 13점'을 쏟아부으며 살아나기 시작했다.

김행직은 경기 막판까지 접전을 벌이다가 34:34 동점을 허용한 21이닝 공격에서 3득점을 올려 승기를 잡았고, 38:35로 앞선 23이닝 타석에서 남은 두 점을 마무리하며 40:35로 값진 첫 승을 챙겼다.

안드라데와 두 번째 경기에서도 김행직은 초반 8이닝까지 10:10으로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10:13으로 지고 있던 10이닝부터 6-3-2점을 올려 21:14로 역전한 가운데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서 김행직은 23:16으로 앞서 있던 15이닝 공격에서 연속 9득점에 성공하며 32:16 더블 스코어차로 달아났다.

이어서 20이닝에서 5득점을 올려 39:21로 앞서 승기를 굳혔고, 다음 21이닝 타석에서 결승타점을 올렸다. (40:23)

김행직은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하고, 합산 평균득점 1.818을 기록해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종합순위 3위를 차지했다.
 

최성원(부산체육회)은 첫 경기를 강인원에게 져 최종예선에서 탈락했던 '호찌민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듯했지만, 두 번째 경기에서 마누엘 산토스 올리베이라를 18이닝 만에 40:17로 제압하고 조 2위 중 3명에게 주어진 본선 티켓을 따냈다. 사진=김한나/코줌스튜디오


D조에서 1승 1패를 기록해 2위에 오른 조명우는 두 경기 합산 평균득점 2.028로 최성원의 뒤를 이어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조명우는 첫 경기 상대 모리 유스케(일본)를 초구부터 '하이런 14점'으로 공략했다.

2이닝 연속 7득점을 더해 21:4의 큰 점수 차로 달아난 조명우는 10이닝까지 35:12로 앞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조명우는 18이닝 만에 40:26으로 모리를 꺾고 첫 승을 따냈다. 그러나 두 번째 경기에서 덴마크의 토마스 안데르센에게 뜻밖의 일격을 맞아 17이닝 만에 31:40으로 패했다.

경기 초반 1이닝부터 1-5-2-0-7점을 올리는 등 15:5의 점수 차로 달아나며 무난한 승부를 벌이던 조명우는 5이닝부터 안데르센이 2-6-5-4점으로 역전해 16:2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서 조명우는 연속 2점, 3점 등을 득점해 21:22까지 쫓아갔지만, 다시 안데르센이 10이닝과 11이닝에서 연속 5득점씩 순시간에 10점을 달아나 21:32로 크게 뒤졌다.

조명우는 끈질기게 따라붙어 17이닝에서 31:36으로 추격했지만, 안데르센이 17이닝 타석에서 남은 4점을 마무리해 아쉽게 패했다.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는 최종예선에서 하이런 14점으로 포문을 열어 순항했지만, 덴마크의 토마스 안데르센에게 뜻밖의 패배를 당해 조 2위로 내려갔다. 사진=김한나/코줌스튜디오


한편, 이날 최종예선에 출전한 K조 서창훈(경기)과 L조 김동훈(서울)은 모두 1승 1패를 기록해 조 2위로 아깝게 탈락했다.

최종예선 종합순위 1위는 평균득점 2.051을 기록한 벨기에의 에디 레펜스가 차지했다.

4인 8개 조로 치러지는 32강 본선리그는 한국시간으로 5일 오후 6시에 시작되며, 당구 전문 인터넷방송 코줌에서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jay9211@naver.com

<저작권자 © 빌리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알립니다광고문의정기구독신청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19길 73 대조빌딩 3층 (우)03999  |  대표전화 : 02)338-6516  |  팩스 : 02)335-3229
등록번호 : 서울 라 00063  |  등록일 : 1986.10.13   |  발행인 : 김기제  |  편집인 : 김주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영
Copyright © 2019 빌리어즈.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